일반

스포츠조선

곽민정, 돈 한 푼도 못 버는 직업 피겨 선수.."은퇴 후 아무것도 없었다" (스포츠라이트)

박아람 입력 2022. 01. 17. 16:53

기사 도구 모음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곽민정이 은퇴 후 수중에 아무것도 남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스포츠라이트'에는 '돈을 한 푼도 못 버는 직업 前 피겨선수 곽민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곽민정은 피겨 선수의 연봉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피겨는 프로 종목이 아니라서 돈을 버는 종목이 아니다. 돈을 쓰면서 하는 종목이다"라며 연봉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곽민정이 은퇴 후 수중에 아무것도 남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스포츠라이트'에는 '돈을 한 푼도 못 버는 직업 前 피겨선수 곽민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곽민정은 피겨 선수의 연봉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피겨는 프로 종목이 아니라서 돈을 버는 종목이 아니다. 돈을 쓰면서 하는 종목이다"라며 연봉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피겨 선수가 돈을 벌려면 성공해서 CF를 찍든지 아니면 스폰을 받든지 훈련비 지원을 받아야한다. 그런 식으로 버는 것 말고는 없다. 월급 체계가 아예 없다. 프로 종목도 아니고 실업팀도 아니다 보니까. 돈을 그냥 쓰면서 하는 운동이다. 그러고 끝난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지출 비용은 어디서 마련하는 걸까. 곽민정은 "부모님께서 다 마련해주셨다. 집도 없어지고 차도 없어졌다. 저희는 다 그렇게 한다. 돈이 많이 들어간다는 것을 몰랐기 때문에 한 것 같다. 그런데 하다 보니까 감당이 안될 만큼 돈이 나간 거다"며 "스케이트를 그만두지 못하니 엄마 아빠도 등골이 휘면서 지원하신 거다. 은퇴하고 보니까 집 팔고 차 팔고 했기 때문에 아무 것도 없었다. 그렇게 은퇴한 거다"고 털어놨다.

2010 밴쿠버 동계 올림픽에서 13위를 차지했던 곽민정은 이후 급격한 신체 변화 때문에 은퇴를 할 수 밖에 없었다고 했다.

곽민정은 "제가 되게 많이 말랐었다. 그런데 점점 몸이 굵어지고 작았던 키도 커졌다. 관리는 계속 하지만 그래도 몸무게가 늘어나고. 몸무게가 늘어나다 보니까 조금씩 무거워 지고 회전이 잘 안됐다. 그러면서 무너졌던 것 같다"며 "당연히 사람들은 밴쿠버 올림픽 때 제가 유망주로 주목을 받았다 보니 '다음 올림픽 때는 더 잘하겠지'라는 생각을 하는 것 같았다. 하지만 피겨라는 종목이 전성기가 오래가기 쉽지 않다. 유망주였기 때문에 그때부터 실력이 저 늘어날 거라 생각하겠지만 사실은 그게 제 최고 전성기였다. 몸이 변하고 아픈 데가 생기고 기술이 떨어지면서 점점 힘들어졌다"고 회상했다.

소치 올림픽에 선발되지 않고 나서 은퇴했다는 곽민정은 쉴틈 없이 은퇴 다음 날부터 코치로 활동했다고 했다.

그는 "너무나 당연한 코스였다. 애들을 빨리 가르쳐야한다는 생각만 들었다. 현역일 때부터 가르치고 조언해주는 것을 좋아했다. 그리고 잘 할 수 있는 게 피겨밖에 없었다. 그래서 코치를 하는 것이 당연하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곽민정은 "선수 때 목표지향적인 인생을 살았는데 그것에 조금 지쳤다. 그래서 제 자신을 위해 즐겁게 행복하게 살고 싶다. 미래에 나에게 지금 이 순간 최대한 후회가 덜 되게 최선을 다하라고 말해주고 싶다"라고 전했다. tokkig@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