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조선

"목표는 170km 직구" 팔 수술→전격 다저스行. 23세 강속구 투수의 패기만만 출사표

김영록 입력 2022. 01. 18. 06:31

기사 도구 모음

"재활을 마치고 160㎞를 던질 것이다. 목표는 170㎞ 직구, 세계 최고의 야구선수가 되는 것이다."

마이너 계약이긴 하지만, 무명 투수가 다저스 유니폼을 입었다는 것만으로도 놀랍다.

그는 "세계 최고의 야구선수가 되는 게 목표다. 특히 투수로서 170㎞의 직구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이어 "2021년은 야구를 시작한 이래 가장 즐거운 1년이었다. 이바라키 팬 여러분 덕분이다. 다저스에서의 모습도 기대해달라"며 응원을 부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A 다저스 입단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한 마츠다 야스시. 사진=이바라키 아스트로플래닛츠 공식 홈페이지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재활을 마치고 160㎞를 던질 것이다. 목표는 170㎞ 직구, 세계 최고의 야구선수가 되는 것이다."

또 한명의 일본산 광속구 메이저리거가 탄생하게 될까.

17일 일본 현지에서 LA 다저스 입단 기자회견을 가진 투수가 있다. 일본프로야구(NPB) 유명 선수가 아니다. 일본 독립리그 BCL(Baseball Challenge League) 이바라키 아스트로플래닛츠의 오른손 투수 마츠다 야스시(24)다.

마이너 계약이긴 하지만, 무명 투수가 다저스 유니폼을 입었다는 것만으로도 놀랍다. 이바라키 측은 마츠다에 대해 '1m93, 93kg의 축복받은 신체를 지녔다. 150㎞대 직구를 자유롭게 던질 수 있다. BCL 합동 트라이아웃을 통해 입단했고, 프로 첫 등판이었던 2021시즌 개막전에서 최고 155㎞의 직구를 선보여 화제가 됐다'고 소개했다.

고교 시절 고시엔(일본 고교야구 전국대회)에 오른 경험조차 없다. 지난해 이바라키에서 독립리그 첫 시즌을 소화했다. 4월 요미우리 자이언츠 3군과의 경기에서 오직 직구만으로 3타자 연속 삼진을 빼앗아 관심을 모으긴 했다. 구속도 구속이지만, 강렬한 구위가 돋보였다는 후문. 이 모습이 다저스 현지 스카우트의 눈에 들어 미국행이 이뤄졌다.

다만 한층 놀라운 점은 올해 독립리그 성적조차 단 3경기, 1⅔이닝에 불과하다는 점. 지난해 7월 토미존 수술(팔꿈치 내측인대 접합 수술)을 받았기 때문이다. 현재는 재활 중이다. 하지만 당시 마츠다의 직구에 매료된 다저스 측은 수술 예정임을 알면서도 지난해 6월 계약을 맺었다.

마츠다 야스시(오른쪽)의 다저스 입단 기자회견. 사진=이바라키 아스트로플래닛츠 공식 홈페이지

다른 팀도 아닌 일본 메이저리거의 효시 노모 히데오가 전성기를 보낸 다저스다. 마츠다는 "다저스의 연락을 받고 꿈을 꾸는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좋아하는 선수는 빅리그 최고의 강속구 투수인 아롤디스 채프먼(34·뉴욕 양키스)이다.

마츠다는 3월부터 미국 애리조나에서 다저스의 관리 하에 본격적인 재활에 돌입할 예정. 오는 8월 마운드 복귀를 꿈꾸고 있다. 그는 "세계 최고의 야구선수가 되는 게 목표다. 특히 투수로서 170㎞의 직구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이어 "2021년은 야구를 시작한 이래 가장 즐거운 1년이었다. 이바라키 팬 여러분 덕분이다. 다저스에서의 모습도 기대해달라"며 응원을 부탁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