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손흥민이 칭찬했다' 日 도미야스-미나미노 언급에 들썩

김가을 입력 2022. 01. 18. 07:27

기사 도구 모음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의 칭찬 한 마디에 일본이 신났다.

일본 언론 게키사커는 17일 '토트넘의 대한민국 국가대표 손흥민이 DAZN과의 인터뷰에서 도미야스 다케히로(아스널), 미나미노 타쿠미(리버풀)에 대해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일본 언론 게키사커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의 칭찬 한 마디에 일본이 신났다.

일본 언론 게키사커는 17일 '토트넘의 대한민국 국가대표 손흥민이 DAZN과의 인터뷰에서 도미야스 다케히로(아스널), 미나미노 타쿠미(리버풀)에 대해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9월 도미야스와 이른바 '북런던 더비'에서 격돌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은 왼쪽 윙에 위치해 들어갔다. 도미야스도 수비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당시 손흥민이 한 골을 넣었지만, 아스널이 3대1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아스널 입단 첫 해 활약하고 있는 도미야스에 대해 칭찬을 보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도미야스의 활약은 훌륭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는 터프하다. 같은 아시안인으로서 기쁘게 생각한다. EPL 첫 해 임팩트를 남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손흥민은 미나미노에 대해 "경기 전에 얘기했다. 특별한 말은 없었다. 그냥 상냥하고 좋은 사람인 것 같다. 유니폼 교환에 대해 말했다. 그와 좋은 교우 관계다. 영어와 독일어를 섞어 대화한다"고 설명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