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MK스포츠

대표팀 새 감독, 은퇴한 김연경에 여전히 "캡틴"

박찬형 입력 2022. 01. 18. 08:54 수정 2022. 01. 18. 09:00

기사 도구 모음

김연경(34)은 지난해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16년 경력을 마무리했지만 세사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45·스페인) 감독에겐 아직도 '주장'이었다.

세사르 감독은 도쿄올림픽 여자대표팀 수석코치로 주장을 맡은 김연경과 한국이 역대 2번째로 좋은 성적인 4위에 오르는 데 힘을 합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연경(34)은 지난해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16년 경력을 마무리했지만 세사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45·스페인) 감독에겐 아직도 ‘주장’이었다.

김연경은 16일(한국시간) 국제배구연맹(FIVB)으로부터 ‘2021 발리볼 월드 여자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하루 뒤 세사르 감독은 “축하해 캡틴, 넌 정말 (세계 최고로 뽑힐) 자격이 있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세사르 감독은 도쿄올림픽 여자대표팀 수석코치로 주장을 맡은 김연경과 한국이 역대 2번째로 좋은 성적인 4위에 오르는 데 힘을 합쳤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지난해 10월 세사르 코치를 감독으로 승격시켰다.

주장 김연경이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조별리그 득점 후 선수단을 독려하고 있다. 사진=천정환 기자
수석코치 시절에도 세사르 감독은 김연경을 높이 평가했다. 도쿄올림픽 후 작성한 2020-21 여자배구대표팀 테크니컬 리포트를 통해 “캡팁은 (코로나19 여파로) 개최가 1년 미뤄지며 은퇴도 연기됐다. (나이를 1살 더 먹었음에도) 331득점으로 한국 공격 26%를 책임지는 등 거의 모든 기술적인 측면에서 공헌했다. 경의를 표한다”며 존경심을 나타냈다.

세사르 감독이 만든 자료를 보면 김연경은 ‘경기력이 좋으면서 실수가 적은’ 측면에서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모든 스파이커를 통틀어 TOP2 중 하나였다. 10가지 세부 통계 중 9개 부문에서 평균 이상, 2개 부문은 매우 뛰어났다.

사령탑으로 승격한 후인 작년 10월에도 세사르 감독은 김연경이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통과 후 감개무량한 표정으로 체육관 내부를 둘러보는 영상을 시청한 후 “(한국은) 주장인 당신의 팀이었다. 당신의 리더십에 의해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획득한 순간은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다.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소감을 SNS에 올렸다.

세사르 감독이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수석코치로 참가한 도쿄올림픽 본선 기간 찍은 셀카. 사진=세사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SNS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