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연합뉴스

'기부 천사' 추신수, 인천 야구 유망주에 보온점퍼 468벌 전달

장현구 입력 2022. 01. 18. 10:52

기사 도구 모음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추신수(40)가 17일 인천광역시야구소프트볼협회 소속 유소년 야구선수 468명에게 보온점퍼를 기부했다.

추신수는 구단을 통해 "추운 날씨로 체온 조절이 쉽지 않아 동계 훈련 때 부상 위험이 높다"며 "유소년 선수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다치지 않고 훈련하고, 즐겁게 야구를 했으면 하는 마음에서 기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추신수가 기부한 보온점퍼를 입은 동인천중학교 야구부 선수들 [SSG 랜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추신수(40)가 17일 인천광역시야구소프트볼협회 소속 유소년 야구선수 468명에게 보온점퍼를 기부했다.

18일 SSG 구단에 따르면, 추신수는 팀의 공식 후원사인 '다이나핏'과 함께 사회 공헌 활동의 하나로 야구 유망주들이 추운 겨울에도 따뜻하게 훈련하며 기량을 갈고닦는 데 보탬을 주고자 보온 점퍼를 전달했다.

이번에 기부한 제품은 SSG 선수단이 착용하는 것과 같다.

추신수는 구단을 통해 "추운 날씨로 체온 조절이 쉽지 않아 동계 훈련 때 부상 위험이 높다"며 "유소년 선수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다치지 않고 훈련하고, 즐겁게 야구를 했으면 하는 마음에서 기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추신수는 어린이들이 모두 자신의 꿈(Dream)을 키우고 그 꿈에 무사히 착륙(Landing)할 수 있도록 응원하는 '드림랜딩'(Dream Landing) 기부 프로젝트를 펼친다.

모교 야구장학금 전달을 시작으로, 인천지역 초·중·고 야구부 시설 개보수와 인천지역 보육원 내 공부방 조성 사업 등에 지난해에만 10억원을 기부했다.

추신수는 작년과 같은 연봉 27억원에 재계약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