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뉴스1

0-6 완패·19위 추락..보르도 팬 "황의조까지 나가면 우린 2부 강등"

안영준 기자 입력 2022. 01. 18. 13:43

기사 도구 모음

프랑스 리그1 보르도의 팬들이 팀의 부진한 모습에 자조 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보르도 공식 SNS에는 "강등을 당하는 팀의 팬이 갖춰야 할 모든 조건을 갖췄다" "이미 2부리그 팀들과 만날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다"는 등의 글이 달렸다.

한 팬은 "황의조가 강등을 막을 적임자"라며 "황의조마저 나가면 보르도는 사실상 2부리그로 직행할 것"이라며 황의조를 향한 신뢰를 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르도 SNS에 불만 글 쏟아져
황의조(가운데) ©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프랑스 리그1 보르도의 팬들이 팀의 부진한 모습에 자조 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황의조마저 떠난다면 곧 2부리그로 강등될 것이라 전망했다.

보르도는 지난 16일(한국시간) 프랑스 렌 로아존 파크에서 열린 스타드 렌과의 2021-22 리그1 20라운드에서 0-6으로 대패했다. 3연패에 빠진 보르도는 3승8무10패(승점 17)를 기록, 리그 19위까지 추락했다.

최근 보르도는 안팎으로 크게 흔들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이번 시즌 개막 후 정예 멤버로 경기를 소화한 적이 거의 없다. 더해 황의조를 비롯한 주축 공격수들마저 부상으로 이탈, U-18 선수들이 1군 경기를 뛰기도 했다.

때문에 팀 전체 분위기가 매우 어수선하고, 의욕도 없다. 렌전에선 스코어가 0-4이 되자 보르도 선수들이 사실상 경기를 포기하는 모습도 보였다.

재정적으로도 어렵다. 지난 시즌 초반 대주주 킹스트리트의 투자 중단으로 재정 위기를 겪고, 프랑스 축구 재정 감시기관으로부터 강제 강등 조치까지 받은 바 있다.

룩셈부르크 기업가 제라르드 로페스가 팀을 인수해 강등은 면했지만 여전히 재정이 풍요롭지는 않다.

따라서 성적이 하위권으로 처져도 전력 보강은 불가능하며, 오히려 황의조와 조쉬 마자 등 주축 공격수들을 팔아야 할 정도다.

이에 많은 보르도 팬들은 절망적 시선을 보내고 있다.

보르도 공식 SNS에는 "강등을 당하는 팀의 팬이 갖춰야 할 모든 조건을 갖췄다" "이미 2부리그 팀들과 만날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다"는 등의 글이 달렸다.

한 팬은 "황의조가 강등을 막을 적임자"라며 "황의조마저 나가면 보르도는 사실상 2부리그로 직행할 것"이라며 황의조를 향한 신뢰를 보냈다.

황의조는 이번 시즌 16경기 6골2도움을 기록 중이다.

tre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