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열렬한 팬" 콘테 첫 영입, 유벤투스 '23세 신성' 급부상..파라티치 압박

김성원 입력 2022. 01. 18. 16:43 수정 2022. 01. 18. 16:46

기사 도구 모음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 첫 영입의 방향이 잡혔다.

영국의 '풋볼런던'은 18일(현지시각) 이탈리아의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를 인용해 '콘테 감독이 토트넘의 첫 영입으로 맥케니의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콘테 감독은 인터 밀란 사령탑 시절부터 맥케니의 '열렬한 팬'일 정도로 효용 가치를 높게 평가하고 있으며, 첫 영입을 위해 파비오 파라티치 단장을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 첫 영입의 방향이 잡혔다.

이탈리아 유벤투스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로 활약하고 있는 웨스턴 맥케니(23)가 급부상하고 있다. 영국의 '풋볼런던'은 18일(현지시각) 이탈리아의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를 인용해 '콘테 감독이 토트넘의 첫 영입으로 맥케니의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대표인 맥케니는 올 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16경기 출전, 3골을 터트렸다. 그는 독일 분데스리가 샬케04에서 활약하다 2020년 8월 유벤투스에 둥지를 틀었다.

미국 선수로는 유벤투스 유니폼을 입은 첫 선수였다. 그는 임대를 거쳐 지난해 3월 완전 이적에 성공했다. 맥케니는 유벤투스와 2025년까지 계약돼 있다.

보도에 따르면 콘테 감독은 인터 밀란 사령탑 시절부터 맥케니의 '열렬한 팬'일 정도로 효용 가치를 높게 평가하고 있으며, 첫 영입을 위해 파비오 파라티치 단장을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토트넘은 완전 이적이 여의치 않을 경우 임대로라도 맥케니의 수혈을 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