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이데일리

KIA 내야 살찌워라..제2의 이종범, 두산 출신 만능맨, 안 터진 거포들

입력 2022. 01. 18. 19:50

기사 도구 모음

제2의 이종범도 있고, 두산 출신 만능 내야수에 포텐셜을 터트리지 못한 거포들도 있다.

2022시즌 KIA 내야에 대변혁이 일어날까.

결국 외야는 한 자리를 두고 치열한 경합이 벌어지는 형국이지만 내야는 전 포지션에서 최소 2대1의 경쟁에 들어간다고 봐야 한다.

수식어가 무려 '제2의 이종범'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제2의 이종범도 있고, 두산 출신 만능 내야수에 포텐셜을 터트리지 못한 거포들도 있다.

2022시즌 KIA 내야에 대변혁이 일어날까. 김종국 감독은 취임식에서 타자들 중 확실한 주전은 '150억원의 사나이' 나성범과 외국인선수 소크라테스 브리토 정도라고 했다. 결국 외야는 한 자리를 두고 치열한 경합이 벌어지는 형국이지만 내야는 전 포지션에서 최소 2대1의 경쟁에 들어간다고 봐야 한다.

지난 시즌의 경우 1루수에 류지혁이 가장 많이 들어갔다. 유격수 박찬호와 2루수 김선빈, 3루수 김태진이 가장 많이 뛰었다. 그러나 올 시즌에 이 구도에 변화가 생길 가능성은 충분하다. 현대야구에선 내야도 외야 못지 않게 타격이 좋은 선수가 높게 평가 받는다.

가장 관심을 모으는 포지션은 역시 유격수다. 수식어가 무려 '제2의 이종범'이다. 특급 고고 내야수 김도영이 주전 유격수 박찬호에게 도전한다. 박찬호는 지난 2년간 주전 유격수였지만, 타격 생산력은 많이 떨어진다.

김도영은 공수겸장 유격수로 성장할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는 평가다. 이변이 없는 한 1군 스프링캠프에 합류, 경쟁력을 테스트 받는다. 아마추어와 프로의 격차를 극복하는 시기가 빠르면 빠를수록 김도영이 1군에 머무르는 시간도 길어질 전망이다.


류지혁이 본래 포지션으로 돌아갈 것인지도 관심사다. 류지혁은 두산 시절 내야 전 포지션을 소화했다. 심지어 외야와 포수도 가능한 진정한 멀티 수비수다. 기본적으로 수비 감각이 상당한 내야수. 현대야구에서 1루 수비의 중요성이 커졌지만, 그래도 1루를 보기 아깝다는 평가도 있었다. 류지혁이 김태진과 3루에서 경합을 벌이면 시너지를 낼 수 있다.

류지혁은 지난 2년간 각종 잔부상에 시달렸다. 건강하다면 3루 주전 경쟁 뿐 아니라 중앙내야도 커버할 수 있다. 단, 류지혁 역시 주전 3루수로 자리잡으려면 좀 더 높은 수준의 타격 생산력이 필요하다. 김태진도 마찬가지다.


1루는 황대인과 김석환의 경쟁이 될 가능성이 크다. 황대인은 맷 윌리엄스 전 감독 시절에는 주로 플래툰으로 기용됐다. KIA에 귀한 거포 자원이다. 군 복무까지 마친 만 26세 자원. 풀타임 경험을 쌓는 게 우선과제다. 반면 김석환은 2017년 입단 후 1군에서 6경기만 소화한, 아직 '긁지 않은 복권'에 가깝다. 좌타 거포 유망주라 가치는 충분하다는 평가다.

2루는 상대적으로 베테랑 김선빈이 유리한 형국이다. 그러나 경쟁의 바람이 불면 김선빈도 안심할 수 없을 듯하다. 감독이 새롭게 부임하면 덕아웃 분위기도 바뀌고, 그동안 많은 기회를 잡지 못한 선수들의 의욕이 치솟기 마련이다. 김선빈도 자극을 받을만한 환경이 조성될 듯하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