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고교야구 인프라 열악해" 이만수 전 감독, 제주고에 KBO급 명품 마운드 선물

김영록 입력 2022. 01. 19. 10:21

기사 도구 모음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이 제주고에 멋진 마운드를 선물했다.

사단법인 헐크파운데이션은 19일 이만수 전 감독의 아마야구 인프라에 대한 아쉬운 속내와 새로운 기부 활동을 소개했다.

이 전 감독은 "특히 투수 마운드 상황이 좋지 않았던 구장이다. 프로야구와 동일한 마운드를 시공했다.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만수 전 감독은 코로나19로 인해 올 한 해 국내 활동에 집중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헐크파운데이션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이 제주고에 멋진 마운드를 선물했다.

사단법인 헐크파운데이션은 19일 이만수 전 감독의 아마야구 인프라에 대한 아쉬운 속내와 새로운 기부 활동을 소개했다.

그는 "야구장 인프라가 열악한 곳이 많다. 특히 경기력과 바로 연결되는 그라운드 사정이 좋지 않아 야구 선배로서 안타까울 때가 많았다"고 회고했다.

최근 그는 라이온즈파크 관리를 맡은 비비컨설츠 이태건 대표와 의기투합했다. 그 첫번째 후원 대상이 바로 제주고다. 이 전 감독은 "특히 투수 마운드 상황이 좋지 않았던 구장이다. 프로야구와 동일한 마운드를 시공했다.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재현 제주고 감독은 "선수들의 부상 위험이 많이 줄게 됐다.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화답했다.

이 전 감독은 "프로야구의 근간이 되는 고교야구에 조건 없는 후원을 연결해 줄 수 있어 선배로서 너무 감사하다. 나 혼자서는 절대 할 수 없었던 일들을 이런 분들의 도움으로 여기까지 왔다"면서 "앞으로도 내 안에 힘이 샘 솟을 때까지 국내 야구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만수 전 감독은 코로나19로 인해 올 한 해 국내 활동에 집중할 예정이다. 동남아 야구 보급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라오스의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 참가와 베트남 야구 보급을 현지와 원격으로 진행중이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