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티비뉴스

"선수들 혹사, 한국 대표팀 1월 전지훈련 재고해야"

박대성 기자 입력 2022. 01. 19. 13:10

기사 도구 모음

한국 대표팀이 월드컵 본선 진출에 구슬땀을 흘린다.

그러면서도 "다만 1월 전지훈련은 로컬룰이다.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서 한다면 훨씬 좋지 않을까 한다. 세계 리그도 많은 경기로 대표 선수들의 혹사, 부상 문제들이 이슈가 있다"라며 최근에 유럽 리그에서 과도한 대표팀 경기로 인한 혹사, 부상 이슈들이 끊이지 않기에 한국 축구도 고려해야 할 문제라고 짚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K리거 위주로 구성된 1월 터키 전지훈련 A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거제, 박대성 기자] 한국 대표팀이 월드컵 본선 진출에 구슬땀을 흘린다. 파울로 벤투 감독은 1월 전지훈련에 그동안 점검하지 못했던 K리거를 뽑아 새 얼굴을 지켜봤다. 매번 월드컵을 앞두고 진행되는 '로컬룰'이지만, 시즌을 준비하는 구단 입장에서 핵심 선수 이탈이 아쉽다.

한국 대표팀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을 이어가고 있다. 출발은 불안했지만 점점 조직력이 올라왔고, 최종예선 A조 6경기에서 4승 2무(승점 14점)로 2위에 있다. 3위 아랍에미리트와 승점 8점 차이라 본선 진출 가능성이 매우 높다.

벤투 감독은 2022년 1월 새해에 터키 전지훈련을 소집했다. 최종예선 7차전과 8차전을 앞두고 K리거들을 대거 점검했다. 유럽은 2021-22시즌이 한창이라 소집하지 못했기에 새로운 선수들을 지켜볼 수 있었다. 아이슬란드전에서 김진규, 엄지성, 이영재 등 국내에서 활약한 선수들이 A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맹활약했다.

해외파가 합류한다면 이탈할 K리거도 있지만, 대표팀 입장에서 선수 풀을 늘리고 점검할 수 있는 기회다. 하지만 2022시즌을 준비하는 K리그 팀 입장에서 전지훈련은 아쉽다. 이번에는 월드컵이 12월에 열리기에 시즌을 빨리 시작하는데, 동계훈련에 주전급 선수들을 활용할 수 없다.

K리그 우승 경쟁 팀 울산과 전북의 출혈이 심하다. 울산은 2021시즌이 끝나고 대표팀 주전 중앙 수비 김영권을 영입했지만, 동계에서 발을 맞추지 못했다. 이동경, 이동준, 김태환, 조현우 등 핵심 선수들도 시즌 시작 전 대표팀 전지훈련을 떠났다. 전지훈련 기간에 부상을 당한다면 팀 입장에서 큰 손해다.

올림픽 대표팀, A대표팀을 지도했고 대한축구협회에서 일했던 홍명보 감독도 아쉬웠다. 한국 축구에서 대표팀이 차지하는 위상을 알기에 협조해야하지만, 구단 입장에서 시즌 준비에 어려운 점이 있었다.

"대표팀 월드컵 예선과, 한국에서 대표팀이 차지하는 위상, 결과의 영향력이 사회적으로도 크다는 걸 알고 있다. 대표팀이 잘 될 수 있는 길에 협조를 잘 해야 한다. A매치 기간에 훈련을 할 수 없다. 지금 우리 선수들이 6명 정도 대표팀에 합류했다. 올해처럼 일찍 개막하는 상황에 어려운 점이 있다."

홍명보 감독도 "4년마다 월드컵 해에, 나도 대표팀 감독 했을 때 1월에 전지훈련을 한 기억이 있다"라며 현재 대표팀 운영을 충분히 이해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1월 전지훈련은 로컬룰이다.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서 한다면 훨씬 좋지 않을까 한다. 세계 리그도 많은 경기로 대표 선수들의 혹사, 부상 문제들이 이슈가 있다"라며 최근에 유럽 리그에서 과도한 대표팀 경기로 인한 혹사, 부상 이슈들이 끊이지 않기에 한국 축구도 고려해야 할 문제라고 짚었다.

2026년 북중미 연합 월드컵부터 48개국이 참가한다. 경기는 늘어나고 점검해야 할 사항이었다. 홍 감독은 "세계적으로 더 가까이 가려고 노력하는데 이런 문제를 생각할 수 있다"라며 향후에 협회가 FIFA 캘런더에 맞는 효율적인 운영을 재고하길 바랐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