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조선

'잘싸웠다' 권순우, 세계랭킹 14위 샤포발로프 상대 아쉬운 역전패

김용 입력 2022. 01. 19. 16:04 수정 2022. 01. 19. 16:09

기사 도구 모음

정말 잘싸웠다.

권순우는 19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남자단식 2회전 캐나다의 데니스 샤포발로프(23·세계랭킹 14위)와의 경기에서 접전 끝에 2대3(6-7 7-6 7-6 5-7 2-6)으로 분패했다.

하지만 호주오픈 본선 첫 승의 1차 목표를 이룬 권순우는 경기력에서 샤포발로프에 전혀 밀리지 않았다.

마지막까지 경기를 뒤집기 위해 노력했지만, 세계랭킹 14위 샤포발로프의 경기력은 견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EPA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정말 잘싸웠다. 하지만 마지막 집중력, 그리고 체력이 아쉬운 경기였다.

'한국 테니스의 희망' 권순우(25·당진시청·세계랭킹 54위)의 2022 호주오픈 도전이 2회전에서 마무리 됐다. 권순우는 19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남자단식 2회전 캐나다의 데니스 샤포발로프(23·세계랭킹 14위)와의 경기에서 접전 끝에 2대3(6-7 7-6 7-6 5-7 2-6)으로 분패했다. 하지만 자신보다 한참 상위 랭커인 샤포발로프를 패배 직전까지 몰고가는 등 가능성을 확실히 확인한 경기였다.

객관적 전력상 샤포발로프의 우세가 예상된 경기. 하지만 호주오픈 본선 첫 승의 1차 목표를 이룬 권순우는 경기력에서 샤포발로프에 전혀 밀리지 않았다. 1세트 시작 서브 게임을 허무하게 내주며 어려운 출발을 했지만, 승부를 타이 브레이크까지 몰고갔다. 결과는 아쉬운 패배였지만 해볼 만 하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권순우는 2, 3세트 연속으로 타이 브레이크 승부를 벌이며 경기를 뒤집었다. 강서버 샤포발로프에 서브에서는 확실히 밀렸지만, 포핸드 스트로크 게임에서는 오히려 압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끈질긴 랠리를 유도해 상대 실수를 유도해내는 경기 운영도 좋았다.

하지만 4세트가 아쉬웠다. 게임 스코어 2-2 상황서 상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할 기회를 잡았지만, 여기서 경기를 가져오지 못하고 상대 기를 살려줬다. 반대로 4쿼터 막판부터 권순우의 체력이 눈에 띄게 떨어지는 모습이 포착됐다. 4세트 5-7 패배.

두 사람의 상황이 역전됐고, 5세트 시작부터 권순우가 0-3으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어졌다. 마지막까지 경기를 뒤집기 위해 노력했지만, 세계랭킹 14위 샤포발로프의 경기력은 견고했다. 서브 에이스에서 3-29로 밀린 게 권순우에게는 두고두고 아쉬운 대목이 됐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