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케인은 안돼→베르바인이 있잖아' 콘테, 신의 용병술..레스터의 기적

김성원 입력 2022. 01. 20. 06:44 수정 2022. 01. 20. 08:18

기사 도구 모음

"우리는 손흥민을 한 달동안 잃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한탄은 현실이었다.

콘테 감독이 손흥민의 공백을 '깜짝 용병술'로 메웠다.

콘테 감독이 손흥민의 부상 공백으로 3-5-2 시스템을 꺼내들었다.

손흥민이 없는 공격라인은 케인을 위한 무대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로이터 연합뉴스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우리는 손흥민을 한 달동안 잃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한탄은 현실이었다.

콘테 감독이 손흥민의 공백을 '깜짝 용병술'로 메웠다. 토트넘은 20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레스터시티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종료직전 터진 베르바인의 연속골에 힘입어 극적으로 3대2로 승리했다. 당초 레스터시티전은 지난해 EPL 17라운드의 대진이었다. 그러나 레스터시티가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연기 요청을 해 이날로 조정됐다.

콘테 감독이 손흥민의 부상 공백으로 3-5-2 시스템을 꺼내들었다. 호이비에르, 스킵, 윙크스를 동시에 출격하며 중원을 투텁게 형성했고, 케인과 모우라가 투톱에 포진했다.

손흥민이 없는 공격라인은 케인을 위한 무대였다. 그야말로 '원맨쇼'였다.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손흥민의 공백이 더 뼈저리게 느껴졌다.

케인은 전반 8분 상대 수비라인을 농락하며 골에어리어 왼쪽에서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볼이 골문을 통과하기전 레스터시티의 왼쪽 윙백 토마스가 걷어냈다. 10분 뒤 케인은 윙크스의 코너킥을 헤딩으로 응수했지만 크로스바를 강타하고 말았다.

기회 뒤 위기였다. 레스터시티가 역습 한 방으로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다카가 전반 24분 골문을 열었다.

토트넘은 전반 35분 호이비에르가 골키퍼가 골문을 비우는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지만 또 한번 상대 수비에 걸렸다. 그리고 케인이 전반 38분 동점골을 터트리며 비로소 '이름값'을 하는 듯 했다.

하지만 '반짝 빛'이었다. 케인은 2분 뒤 모우라의 스루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았으나 그의 발을 떠난 볼은 허공을 갈랐다.

케인은 후반에도 미드필드까지 내려와 잇따라 중거리슛을 날렸지만 좀처럼 유효슈팅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토트넘이 지지부진한 사이 레스터시티의 두 번째 골이 터졌다. 매디슨이 후반 31분 골망을 흔들었다.

콘테 감독은 후반 34분 베르바인을 투입하며 포백으로 전환하는 초강수를 뒀다. 그러나 토트넘은 좀처럼 실마리를 풀어내지 못했다. 후반 인저리타임은 5분이었다. 경기는 이대로 끝날 것만 같았다. 그 순간 베르바인이 번쩍였다. 베르바인은 후반 50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데 이어 2분 뒤 추가시간의 추가시간에 기적의 역전골을 쏘아올렸다.

극적으로 승점 3점을 챙긴 토트넘은 아스널을 밀어내고 5위 자리(승점 36)를 꿰찼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