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점프 서브? 한국에서 배웠다" '5연속 에이스' 괴물 외인의 비결[인터뷰]

김영록 입력 2022. 01. 20. 07:31 수정 2022. 01. 20. 18:40

기사 도구 모음

V리그 여자부 득점 선두는 644득점을 올린 흥국생명 캣벨이다.

개막 이후 23승 1패, 12연승이 끊긴 이후 다시 11연승, V리그 역사상 홈 최다 연승(13연승)까지, 현대건설이 쓰는 새 역사의 한복판에 야스민이 있다.

야스민은 19일 흥국생명전에서 또한번 V리그 역사에 자신의 이름을 남겼다.

이날 야스민의 5연속 서브에이스는 2012~2013시즌 오지영(당시 도로공사) 이후 V리그 역사상 2번째, 타이 기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의 경기가 19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렸다. 현대건설 야스민이 서브를 시도하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1.19/

[수원=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V리그 여자부 득점 선두는 644득점을 올린 흥국생명 캣벨이다. 그 뒤를 모마(GS칼텍스) 켈시(도로공사) 야스민(현대건설) 순으로 따르고 있다.

하지만 이는 공격 점유율의 차이에 기인한다. 올시즌 최고의 외국인 선수로 엘리자벳(페퍼저축은행)과 야스민을 꼽는 배구인들이 많다. 특히 현대건설의 경우 양효진 등 공격 옵션이 다양해 야스민에게 공이 몰리지 않기 때문.

올시즌 기적 같은 연승행진을 쓰며 선두를 질주중이라는 점에서도 야스민에게 가산점이 붙는다. 개막 이후 23승 1패, 12연승이 끊긴 이후 다시 11연승, V리그 역사상 홈 최다 연승(13연승)까지, 현대건설이 쓰는 새 역사의 한복판에 야스민이 있다.

야스민은 19일 흥국생명전에서 또한번 V리그 역사에 자신의 이름을 남겼다. 1세트에 무려 5연속 서브에이스를 꽂아넣으며 상대 선수들의 멘털을 뒤흔들었다. 그 결과는 세트스코어 3대1. 승리한 1, 3, 4세트 모두 9~10점 차이로 앞선 압승이었다.

경기 후 만난 야스민은 "서브가 연습한대로 잘되서 너무 좋다. 신이 난다"며 활짝 웃었다.

하지만 뜻밖의 이야기가 이어졌다. 야스민은 "톱스핀 서브(스파이크 서브)는 지난 시즌 막판에 처음 시작했다. 이렇게 시즌 내내 때리는 건 올해가 처음이다. 5연속 서브에이스 같은 경험은 당연히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나, 또 하나, 계속 들어가니까 리듬이 더 좋아지면서 더 공격적으로 때릴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야스민의 5연속 서브에이스는 2012~2013시즌 오지영(당시 도로공사) 이후 V리그 역사상 2번째, 타이 기록이다. 야스민은 "전혀 모르고 있었다"며 한층 더 기뻐했다. 이젠 기존에 하던 플로터 서브보다 스파이크 서브에 더 자신감이 붙었다.

해외에서 뛸 때도 파워는 차고 넘쳤다. 왜 스파이크 서브를 하지 않았던 걸까.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의 경기가 19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렸다. 현대건설이 3-1로 승리하며 11연승을 달렸다. 경기가 종료된 후 인사를 나누는 현대건설 야스민과 남자친구의 모습. 수원=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1.19/

"플로터가 잘 들어가니까 굳이 할 생각을 안했다. 지난 시즌(그리스리그) 막판에 점프 서브를 처음 해봤는데, '잘하는데 왜 안 쓰냐'고 해서 본격적으로 쓰기 시작했다. 한국 와서 코치님들한테서 토스하는 방법부터 때리는 리듬, 공과 접촉하는 방법까지 새로 배웠다. 정말 엄청나게 노력하셨다.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우리팀 선수 중에 황민경이 점프 서브를 할 때 정말 손목을 잘 쓴다. 나도 저렇게 때리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아무래도 범실에 대한 부담이 없을 수 없다. 하지만 야스민은 "코치님들이 나가도 되니까 강하게 때리라 하셔서 부담없이 하고 있다. 토스도 여러가지 방법을 연습중"이라며 뜨거운 자신감을 뽐냈다.

야스민은 최근 남자친구와 함께 하고 있다. 그는 지난 12월 14일 입국한 이래 매 경기 현장을 찾는다. 야스민은 "배구를 잘 알고 있으니까, 날 전적으로 지지해준다. 또 내가 피곤해하면 나 대신 강아지와 산책을 해준다. 그게 큰 도움이 된다"며 웃었다.

수원=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