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풋볼리스트

'왕년의 스타' 호비뉴, 집단 성폭행으로 9년형 확정

유현태 기자 입력 2022. 01. 20. 08:30

기사 도구 모음

브라질의 축구 스타 호비뉴가 집단 성폭행으로 실형을 치르게 됐다.

호비뉴는 2000년대와 2010년대 초반 브라질을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 가운데 한 명이었다.

지난 2013년 AC밀란 소속으로 활약하던 호비뉴는 이탈리아 밀라노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23세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스페인 '마르카'는 20일(한국시간) 호비뉴가 이탈리아 대법원에서 징역 9년을 선고받고 판결이 확정됐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호비뉴(레알마드리드 시절).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유현태 기자= 브라질의 축구 스타 호비뉴가 집단 성폭행으로 실형을 치르게 됐다.


호비뉴는 2000년대와 2010년대 초반 브라질을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 가운데 한 명이었다. 레알마드리드, 맨체스터시티, AC밀란 등에서 활약했다. 브라질 대표팀으로도 모두 100경기에 나서 28골을 기록하면서, 센추리클럽에도 가입했다.


지난 2013년 AC밀란 소속으로 활약하던 호비뉴는 이탈리아 밀라노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23세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그의 친구 히카르두 팔카웅이 같은 혐의를 받았다. 4명의 브라질인이 함께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탈리아를 조기에 떠나면서 기소되지 않았다.


결국 2017년 이탈리아 법원에 서 1심에서 징역 9년형을 선고받았고 항소했다. 2020년 항소심이 열렸지만 지난해 3월에도 마찬가지로 징역 9년 판결이 유지됐다.


스페인 '마르카'는 20일(한국시간) 호비뉴가 이탈리아 대법원에서 징역 9년을 선고받고 판결이 확정됐다고 보도했다. 아직 형 집행지로 이탈리아가 될지, 브라질이 될지는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호비뉴는 여성과 관계가 상식적인 수준이었다고 항변했다. 또한 여성이 술을 평소 즐겨마셨다고도 주장했다. 하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항소심 판사는 "피해자가 모욕받았으며, 호비뉴와 그 동료들의 성적 본능을 만족시키기 위해 이용됐다"며 실형을 선고했다.


이번 판결로 호비뉴는 징역형에 더해 6만 유로(약 8100만 원)를 피해자에게 지급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