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마이데일리

레스터 감독, "토트넘이 이긴 거 아냐..우리가 승리 선물해준 꼴"

입력 2022. 01. 20. 08:46 수정 2022. 01. 20. 09:03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에 일격을 당한 레스터 시티의 브렌든 로저스 감독이 고개를 숙였다.

토트넘은 20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레스터 시티 원정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홈에서 패배의 쓴맛을 본 로저스 감독은 'BT스포츠' 인터뷰에서 "토트넘이 이겼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가 토트넘에 승점 3점을 선사한 거나 마찬가지"라면서 레스터가 스스로 무너진 경기라고 돌아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토트넘에 일격을 당한 레스터 시티의 브렌든 로저스 감독이 고개를 숙였다.

토트넘은 20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레스터 시티 원정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리그 5위로 올라섰고, 레스터는 10위에 머물렀다.

초반 흐름은 레스터가 잡았다. 전반 24분에 다카의 슈팅이 토트넘 골대를 때리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15분 뒤에 토트넘의 해리 케인이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후반에 다시 승부가 기울었다. 매디슨이 추가골을 넣어 레스터가 2-1 리드를 잡았다.

토트넘은 마지막 교체카드로 베르바인을 투입했다. 베르바인은 추가시간에만 2골을 몰아쳐 3-2 대역전승을 이끌었다. 골이 들어간 타이밍은 95분, 96분이다. 레스터 홈팬들은 정적에 휩싸였고, 토트넘 원정팬들의 함성 소리만 경기장을 가득 채웠다.

홈에서 패배의 쓴맛을 본 로저스 감독은 ‘BT스포츠’ 인터뷰에서 “토트넘이 이겼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가 토트넘에 승점 3점을 선사한 거나 마찬가지”라면서 레스터가 스스로 무너진 경기라고 돌아봤다.

승리팀 토트넘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지는 게 이상할 정도의 경기였다. 무승부였어도 억울했을 것”이라면서 “득점 기회가 여러 번 있었는데 운이 없어서 골이 안 들어갔다. 그래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덕에 이길 수 있었다”고 기뻐했다.

토트넘은 콘테 감독 체제에서 리그 9경기 무패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에 토트넘 사령탑으로 부임한 콘테 감독은 리그에서 6승 3무 성적을 거뒀다. 다음 상대는 첼시다. 최근 리그컵 4강에서 첼시에 2전 전패를 당한 토트넘은 자존심을 회복할 기회를 잡았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