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마니아타임즈

"2회 KO"은가누. "스피드는 기본, 내 작전은 다양" 시릴 가네-UFC 헤비급

이신재 입력 2022. 01. 20. 10:32 수정 2022. 01. 20. 10:40

기사 도구 모음

엄청난 무력의 KO 아티스트 프란시스 은가누는 가네를 역시 KO로 보내면서 무적의 챔피언시대를 이어갈 수 있을까.

시릴 가네는 스피드를 바탕으로 한 서브미션, 그래플링 스킬로 은가누의 펀치를 막고 UFC 헤비급의 새로운 챔피언이 될 수 있을까.

은가누는 자신을 제외한 최고의 파이터는 전 챔피언 스티페 미오치치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며 2회 정도에 가네를 넉아웃 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엄청난 무력의 KO 아티스트 프란시스 은가누는 가네를 역시 KO로 보내면서 무적의 챔피언시대를 이어갈 수 있을까.

승리를 장담한 시릴 가네(왼쪽)와 프란시스 은가누(사진=UFC)
시릴 가네는 스피드를 바탕으로 한 서브미션, 그래플링 스킬로 은가누의 펀치를 막고 UFC 헤비급의 새로운 챔피언이 될 수 있을까.

3일 후면 알게 될 세계 최고의 싸움. 예상은 –155 대 +135로 은가누가 조금 우세하지만 은가누는 19일 미디어 데이에서 승리를 자신했다.

은가누는 자신을 제외한 최고의 파이터는 전 챔피언 스티페 미오치치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며 2회 정도에 가네를 넉아웃 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3년여전 같은 체육관에서 운동할 때 스파링 파트너였던 가네를 하이킥으로 쓰러뜨린 적이 있었다는 에피소드를 곁들이면서 ‘가네는 아직 안중에 없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은가누는 미오치치와의 첫 대결에서 지면서 격투기에 개안, 급성장했다고도 했다.

패배 속에서 진정한 싸움꾼이 되었다는 그는 패한 적이 없는 시릴 가네는 ‘무패의 전적이 강점이 아니라 약점’임을 상기시켰다.

은가누는 지난 해 첫 대결에서 패한 미오치치를 물리치고 새로운 챔피언이 되었는데 그 점을 매우 중요하게 여긴다.

은가누의 첫 방어전. 5연승을 달리고 있으며 MMA 16승 3패에 UFC 11승 2패를 기록하고 있다.

은가누가 막강한 화력을 퍼부으며 챔피언이 되었을 때 많은 사람들은 당분간 은가누의 적수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그 예상은 얼마가지 않았다. 시릴 가네가 주니어 도스 산토스, 자이지르뉴 로젠스트루이크, 알렉산더 볼코프를 연파 한데 이어 ‘한방의 파이터’ 데릭 루이스까지 간단하게 보내 버리자 ‘가네가 더 강하다’는 예상들을 쏟아냈다.

가네는 루이스의 주먹을 생각보다 쉽게 피하며 MMA 10전승, UFC 7전승 행진을 했다. 루이스가 3년여 전 은가누를 꺾었던 사실이 새삼 떠오르기 까지 했다.

상대전적으로 보면 가네가 더 강한 것으로 보이지만 세월이 많이 흘렀기에 사실 큰 의미는 없다. 그러나 루이스가 못 잡았으니 은가누 역시 잡기가 쉽지 않을 수 있다.

은가누는 다음 경기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프랜시스를 이기고 존 존스와 싸우고 싶다. 우리의 경기가 파워 대 스피드의 충돌이라고들 하지만 반드시 그렇진 않다. 서브미션과 그래플링 스킬 등 나는 많은 기량을 지니고 있고 여러 전략이 머리와 몸 속에 있다.”

누가 이길지는 분명하지 않다. 그러나 승자가 당분간 헤비급을 호령하게 될 것만은 분명하다.

[이신재 마니아타임즈 기자/20manc@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