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SON 없는 토트넘 '멱살 잡고 캐리'한 케인..레스터전 '킹'이었다

윤진만 입력 2022. 01. 20. 11:18 수정 2022. 01. 20. 11:19

기사 도구 모음

스티븐 베르바인(25)이 극장골로 주목을 받았지만, 토트넘의 레스터전 승리 수훈갑은 뭐니뭐니 해도 해리 케인(29)이었다.

케인은 20일 영국 레스터 킹파워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와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에서 1골 1도움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3대2 역전승을 이끌었다.

케인의 1골 1도움, 베르바인의 멀티골을 앞세워 토트넘은 3대2로 승리, 콘테 감독 부임 후 9경기 연속 무패(6승 3무)를 이어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스티븐 베르바인(25)이 극장골로 주목을 받았지만, 토트넘의 레스터전 승리 수훈갑은 뭐니뭐니 해도 해리 케인(29)이었다.

케인은 20일 영국 레스터 킹파워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와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에서 1골 1도움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3대2 역전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이날 다리 근육 부상으로 결장했다.

케인은 팻슨 다카의 선제골로 팀이 0-1로 끌려가던 전반 38분 동점골로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역습 상황에서 해리 윙크스가 찔러준 공을 받아 박스 안에서 상대 선수 한 명을 따돌리고 침착하게 득점했다.

토트넘은 후반 31분 제임스 매디슨에게 추가실점하며 다시 리드를 내줬다. 패색이 짙던 후반 추가시간 5분 조커 스티븐 베르바인이 동점골을 넣으며 극장 분위기를 연출했다.

AFP연합뉴스
로이터 연합뉴스
로이터 연합뉴스

케인은 2분 뒤, 역습 상황에서 베르바인을 향한 대지를 가르는 침투패스로 극장골을 이끌어냈다. 케인의 1골 1도움, 베르바인의 멀티골을 앞세워 토트넘은 3대2로 승리, 콘테 감독 부임 후 9경기 연속 무패(6승 3무)를 이어갔다. 리그 순위도 5위로 점프.

케인은 이날 1골 1도움을 비롯해 총 10개의 슛(유효슛 3개), 3개의 기회 창출, 드리블 100% 성공률(4/4), 리커버리 7개 등 공수에 걸쳐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이날 득점으로 토트넘 소속으로 250골을 작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중 18골을 레스터 상대로 넣으며 '여우 킬러'란 사실을 재입증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