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조선

기절한 상대 응급처치해 스포츠맨십 보여준 김진국 "이긴 것보다 상대 걱정이 먼저"

권인하 입력 2022. 01. 20. 12:22

기사 도구 모음

"이겨서 기쁜 것보다는 상대 걱정이 먼저 됐다."

김진국(35·오스타짐)이 지난 18일 잠실 롯데월드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아프리카TV-로드FC 리그 (ARC 007)에서 상대 이정현을 이긴 뒤 기절한 이정현에게 빠르게 응급 처치를 한 것이 큰 화제를 낳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진국이 기절한 상대 이정현의 입에서 마우스피스를 빼고 있다. 사진제공=로드FC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이겨서 기쁜 것보다는 상대 걱정이 먼저 됐다."

이겼는데 기뻐하지도 않았다. 깜짝 놀라 심판을 불렀고, 상대의 입 안에 있는 마우스피스를 빼내 호흡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김진국(35·오스타짐)이 지난 18일 잠실 롯데월드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아프리카TV-로드FC 리그 (ARC 007)에서 상대 이정현을 이긴 뒤 기절한 이정현에게 빠르게 응급 처치를 한 것이 큰 화제를 낳고 있다.

김진국은 이정현을 상대로 타격으로 경기를 지배하고 있었다. 입식 격투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던 김진국이었던만큼 이정현에게 계속 펀치와 킥을 날렸다. 2라운드에서는 예상외의 그라운드 실력을 보였다. 킥복서 출신이라 그라운드에 약점을 보였던 김진국인데 이정현을 상대로 태클로 테이크다운을 뺏은 뒤 옆으로 엎드려 이정현을 압박했다. 본 플루 초크라는 기술을 썼다. 본 플루 초크는 상대의 목을 양손으로 감은 후 어깨로 상대방의 목을 누르는 초크다.

이정현은 전혀 저항을 하지 못하다가 갑자기 눈이 풀렸다. 탭을 치지도 못하고 기절하고 만 것. 이를 본 김진국은 곧바로 초크를 풀었다. 그리고 이정현의 입 안에 있던 마우스피스를 빼 기도를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김진국은 이정현이 걱정됐는지 의사가 진찰하는 가운데 이정현의 다리를 주물러 주기도.

김진국은 "체육관에서 훈련해왔던 기술인데, 훈련하면서 두 번 정도 기절하신 분이 있었다. 기술이 들어가면 들리는 소리가 있다. 기술이 제대로 들어갈 거 같은 느낌이 들었고, 그립이 잘 잡혀서 귀를 기울이고 있었다. 소리가 들린 후 바로 상대가 기절했다는 생각에 그립을 풀었다"고 말했다.

응급처치에 대해서는 "기절을 하면 혀가 말려 들어갈 수 있다고 들어서 얼른 마우스피스를 빼고 응급처치를 했다. 그 다음에 케이지 닥터가 들어와서 자리를 비켜드렸다. 그리고 발도 주물렀다"고 말했다.

킥복싱에서 챔피언, 무에타이 국가대표 등 입식격투기에서 화려하던 김진국은 종합격투기로 전향한 후 성적이 부진했다. 종합격투기에 적응을 하지 못해 성적이 좋지 않으며 주목받지 못했다. 그러나 꾸준한 노력의 결과로 승리와 함께 스포츠맨십까지 보여주자 팬들은 칭찬을 멈추지 않았다.

큰 관심에 김진국은 "'내가 잘했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선플에 기분이 좋다. 감사드리고, 더 열심히 하고, 더 노력해서 재밌는 시합으로 실망하시지 않도록 하겠다. 인성이 좋다고 하시니까 더 바르게 인성 좋게 최선을 다해서 살겠다"고 말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 연승의 발판을 마련한 김진국은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한다. 그리고 사랑하는 가족들을 위해 챔피언이 되겠다고 한다.

김진국은 "선수라면 누구나 챔피언이 되고 싶은 게 목표다. 올해 최대한 많은 경기를 뛰고 싶다. 가족들에게도 항상 감사드린다. 항상 부모님께 감사드리고, 늘 건강하시고, 우리 가족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