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찰리 반스,'롯데의 새로운 바람' [O! SPORTS]

김성락 입력 2022. 01. 20. 16:42

기사 도구 모음

20일 오후 인천 중구 운서동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롯제 자이언츠 새 외국인 투수 찰리 반스가 입국했다.

1995년생인 반스는 189㎝-86㎏의 체격을 갖춘 좌완투수로 2017년 미네소타 트윈스의 지명을 받아 메이저리그와 트리플A에서 활약했다.

올 시즌에는 미네소타 트윈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9경기(선발 8경기)에서 승리 없이 3패 5.92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롯데 새 외국인투수 찰리 반스가 입국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인천공항, 김성락 기자] 20일 오후 인천 중구 운서동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롯제 자이언츠 새 외국인 투수 찰리 반스가 입국했다.

1995년생인 반스는 189㎝-86㎏의 체격을 갖춘 좌완투수로 2017년 미네소타 트윈스의 지명을 받아 메이저리그와 트리플A에서 활약했다. 총액 61만달러(계약금 15만달러, 연봉 46만달러) 계약.

반스는 마이너리그 통산 77경기(선발 75경기)에 나서 23승 20패 3.71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는 미네소타 트윈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9경기(선발 8경기)에서 승리 없이 3패 5.92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롯데 새 외국인투수 찰리 반스가 입국하고 있다. 2022.01.20 2022.01.20 /ksl0919@osen.co.kr 

[사진]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