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뉴스1

"나성범 3번+최형우 중심타선"..윤곽 드러나는 KIA의 '뉴 클린업트리오'

서장원 기자 입력 2022. 01. 20. 18:04

기사 도구 모음

나성범(KIA 타이거즈)을 영입한 KIA의 2022시즌 클린업트리오 윤곽이 드러났다.

지난 시즌 극심한 타격 부진에 시달린 KIA는 6년 총액 150억원에 프리에이전트(FA) 나성범을 데려오는 데 성공했다.

김종국 KIA 감독은 나성범의 3번 배치를 염두에 두고 있다.

나성범과 짝을 이뤄 중심 타선을 이끌 선수는 최형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IA타이거즈 나성범이 19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입단식을 마친 뒤 그라운드에서 포즈를 취하며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2.1.19/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나성범(KIA 타이거즈)을 영입한 KIA의 2022시즌 클린업트리오 윤곽이 드러났다. 작년과는 무게감이 다르다.

지난 시즌 극심한 타격 부진에 시달린 KIA는 6년 총액 150억원에 프리에이전트(FA) 나성범을 데려오는 데 성공했다. 최근 2년 연속 30홈런 이상을 친 나성범은 KIA의 거포 갈증을 씻어줄 적임자로 평가받는다.

김종국 KIA 감독은 나성범의 3번 배치를 염두에 두고 있다. 김 감독은 "스프링캠프와 시범 경기를 지나봐야겠지만, 지금으로선 3번 타순에 넣을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성범과 짝을 이뤄 중심 타선을 이끌 선수는 최형우다. 최근 최형우가 김 감독 취임식에서 "올해는 6번 타자로 뛰고 싶다. 후배들이 중심타선의 무게를 미리 경험하면 도움될 것이다. 나는 한발 물러서서 받쳐주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김 감독의 생각은 달랐다.

최형우 KIA 타이거즈 선수가 6일 오후 광주 서구 기아 오토랜드 대강당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 김종국 감독 취임식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6/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최형우의 6번 자청에 대해 "그건 본인 생각"이라며 웃은 김 감독은 "(최형우의 타순은) 나와 코칭스태프가 상의해야할 문제다. 물론 최형우도 언젠가 좋은 후배들이 나오면 뒤에서 도와주는 역할을 할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아니다. 아직 최형우는 최형우다. 중심 타선에 들어가야 한다"면서 확실히 선을 그었다.

나성범과 최형우 모두 뛰어난 타자지만 둘에게만 기댈 수 없다. 젊은 타자들의 활약이 뒷받침돼야 더 강한 시너지를 낼 수 있다. 김 감독은 황대인과 김석환을 올해 타선의 '키 플레이어'로 꼽았다.

2015년 KIA에 입단한 황대인은 지난해 데뷔 후 가장 많은 83경기에 출전해 데뷔 첫 두 자릿수 홈런(13개)을 터뜨렸다. 4할대 장타율(0.418)을 기록, 차세대 거포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17년 호랑이 군단 유니폼을 입은 김석환은 아직 1군 출전 경험이 많지 않지만 성장 가능성이 높은 타자로 평가받는다. 김 감독이 직접 점찍은만큼 올해 1군에서 많은 기회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 감독은 "올해 우리팀이 도약하려면 황대인, 김석환이 잘해줘야 한다. 젊은 선수들이 성장해야 KIA가 지속적인 강팀이 될 수 있다"며 젊은 선수들의 분발을 강조했다.

superpower@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