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손흥민 신났다 신났어..토트넘 라커룸서 베르바인 세리머니 화제

김대식 기자 입력 2022. 01. 20. 21:00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이 원정에서 기적적인 승리를 하고 돌아오자 손흥민도 한층 신난 모습이었다.

베르바인은 골키퍼까지 제친 뒤 역전골을 터트리면서 토트넘에 승리를 안겼다.

손흥민은 다리 부상으로 인해 레스터 원정에 동행할 수 없었지만 TV로 토트넘 동료들을 응원하고 있었다.

베르바인을 비롯한 토트넘 선수들은 원정을 마치고 라커룸으로 복귀했는데, 손흥민도 그 자리에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베르바인 인스타그램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토트넘이 원정에서 기적적인 승리를 하고 돌아오자 손흥민도 한층 신난 모습이었다.

토트넘 훗스퍼는 20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에 위치한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레스터 시티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승점 36점에 도달하며 리그 5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토트넘이 풋볼리그컵(EFL컵) 4강에서 첼시에 무기력하게 패배하면서 반등이 필요했던 경기. 해리 케인을 중심으로 토트넘은 공세를 펼쳤지만 골대 불운까지 겹치면서 운이 따르지 않았다. 그 사이 레스터는 파트손 다카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좋은 경기를 펼치던 케인이 동점골을 터트리면서 경기를 원점으로 만들었지만 한치 앞도 예상하기 힘든 경기가 펼쳐졌다.

토트넘 선수들은 계속된 빡빡한 일정에 다소 지친 듯한 모습을 드러면서 후반전에 밀리기 시작했다. 레스터는 제임스 메디슨의 득점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점점 레스터한테 승기가 굳어가는 시점에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스티븐 베르바인을 교체로 투입했다.

이때만 해도 베르바인이 기적을 연출할 것이라고 상상하기는 힘들었다. 후반 49분 맷 도허티가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로 침투했고, 그 공이 베르바인 발 앞에 떨어졌다. 베르바인은 지체없이 동점골을 터트렸다.

그리고 다시 시작된 경기. 극장골을 맞은 레스터는 당황한 나머지 중원에서 공을 빼앗겼고, 이번에는 케인이 베르바인에게 침투 패스를 넣어줬다. 베르바인은 골키퍼까지 제친 뒤 역전골을 터트리면서 토트넘에 승리를 안겼다. 장내는 완전히 뒤집어졌고, 토트넘 선수들은 팬들과 뒤엉켜 승리의 기쁨을 즐겼다.

손흥민은 다리 부상으로 인해 레스터 원정에 동행할 수 없었지만 TV로 토트넘 동료들을 응원하고 있었다. 베르바인의 멀티골로 승리를 거두자 손흥민은 개인 SNS에 "마이 보이!"라는 멘트와 함께 베르바인의 사진을 공유하며 승리를 자축했다.

손흥민의 기쁨 표출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베르바인을 비롯한 토트넘 선수들은 원정을 마치고 라커룸으로 복귀했는데, 손흥민도 그 자리에 있었다. 손흥민은 기분이 좋은 듯 베르바인 앞에서 장난을 치면서 베르바인 특유의 가면 세리머니를 따라했다. 이 모습은 베르바인 개인 SNS에 고스란히 담겼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