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급추락 중국 축구 포기한 전설의 센터백, EPL 에버턴 차기 사령탑 강력후보

류동혁 입력 2022. 01. 21. 08:47

기사 도구 모음

아시아 축구이 잔뼈가 굵은 전설의 센터백 파비오 칸나바로 감독이 에버턴 사령탑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영국 더 미러지는 21일(한국시각) '에버턴은 프랭크 램파드, 웨인 루니를 감독 후보로 고민하고 있지만, 실제 유력한 차기 사령탑 중 하나는 파비오 칸나바로 감독'이라고 보도했다.

광저우 뿐만 아니라 중국 대표팀의 미래에 대한 암울함 때문이었다.

과연 칸나바로 감독이 오랜 인연을 지닌 중동, 중국의 사령탑에 이어 EPL에 입성할 수 있을까.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비오 칸나바로.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아시아 축구이 잔뼈가 굵은 전설의 센터백 파비오 칸나바로 감독이 에버턴 사령탑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영국 더 미러지는 21일(한국시각) '에버턴은 프랭크 램파드, 웨인 루니를 감독 후보로 고민하고 있지만, 실제 유력한 차기 사령탑 중 하나는 파비오 칸나바로 감독'이라고 보도했다.

그는 1990년대 후반부터 200년대 중반까지 월드 클래스 수비수였다. 강력한 센터백이었다. 이탈리아 축구의 최전성기를 이끌었던 핵심 선수였다.

은퇴 직전 알 아흘리에서 활약한 그는 지도자 생활을 중동에서 이어갔다. 알 아흘리에서 1년간 수석코치를 역임한 그는 광저우 헝다의 러브콜을 받았고, 알 나스르, 텐진, 광저우를 거쳤다. 2019년에는 중국 대표팀을 동시에 맡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자진 사퇴했다. 광저우 뿐만 아니라 중국 대표팀의 미래에 대한 암울함 때문이었다.

에버턴은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을 경질한 상황이다. 올 시즌 에버턴은 부진했다. 과연 칸나바로 감독이 오랜 인연을 지닌 중동, 중국의 사령탑에 이어 EPL에 입성할 수 있을까.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