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연합뉴스

롯데,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스프링캠프 연습경기 안한다

신창용 입력 2022. 01. 21. 14:01

기사 도구 모음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10개 구단 중에서 유일하게 스프링캠프 연습경기를 하지 않는다.

10개 구단 중에서 타 구단과 스프링캠프 연습경기를 치르지 않는 구단은 롯데뿐이다.

롯데 관계자는 "시범경기가 많아서 특별히 연습경기가 필요할 것 같지 않다는 게 래리 서튼 감독을 비롯한 코치진의 의견이었다"며 "대신 2군 동기 부여를 위해 1군과 2군이 맞붙는 청백전만 2경기 정도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범경기 충분히 많아서 불필요"..청백전만 2경기 계획
팬들에게 손뼉 치는 서튼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10개 구단 중에서 유일하게 스프링캠프 연습경기를 하지 않는다.

롯데는 2월 2일부터 2군 구장인 김해 상동구장에서 1군과 2군이 훈련 시간을 나눠 스프링캠프를 진행한다.

사흘 훈련 후 하루 휴식 일정으로 캠프를 시작한 뒤 2월 중순부터는 닷새 훈련 후 하루 휴식으로 훈련 강도를 높여갈 예정이다.

지난해와 비교해 휴식일이 줄고 훈련량이 많아졌다. 달라진 건 또 있다. 타 팀과의 연습경기가 사라졌다.

각 팀은 스프링캠프 막바지에 인근 지역을 오가며 타 팀과의 연습경기로 실전 감각을 키운 뒤 시범경기 일정에 들어가는 게 일반적이다.

롯데도 지난해 총 8차례 연습경기를 치렀다. 7승 1패로 10개 구단 중 최다승이자 최다 연승(7연승) 기록을 썼다.

하지만 올해 스프링캠프에선 연습경기를 일정에서 뺐다. 청백전만 2차례 계획됐을 뿐이다.

10개 구단 중에서 타 구단과 스프링캠프 연습경기를 치르지 않는 구단은 롯데뿐이다.

롯데는 이에 대해 올해 시범경기가 충분하게 편성돼 있어서 타 구단과 연습경기를 잡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 팀당 10경기에 불과했던 시범경기는 올해 팀당 16경기로 대폭 확대됐다.

롯데 관계자는 "시범경기가 많아서 특별히 연습경기가 필요할 것 같지 않다는 게 래리 서튼 감독을 비롯한 코치진의 의견이었다"며 "대신 2군 동기 부여를 위해 1군과 2군이 맞붙는 청백전만 2경기 정도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시범경기는 3월 12일부터 열린다. 시범경기에서 프로 10개 구단은 팀당 16경기를 치르고 4월 2일 정규리그 개막을 맞이한다.

롯데는 이번 1군 스프링캠프에서 2군 코치의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매주 2∼3명의 2군 코치가 1군 훈련에 참여한 뒤 교대되는 등 2군 코치들이 순환하면서 1군의 훈련 시스템을 경험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롯데 관계자는 "2군에서도 1군 코치진과 똑같은 내용을 가르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방안"이라며 "1, 2군 코치들에겐 서로 자극이 되고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롯데는 오는 26일 1, 2군 전체 코치진이 모인 가운데 단체 미팅을 열고 스프링캠프의 방향과 목표를 확정할 예정이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