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연합뉴스

고1 이다은, '국가대표' 서효원·이시온 꺾고 종합탁구 4강행

안홍석 입력 2022. 01. 22. 15:08

기사 도구 모음

고등학생 주니어 대표 이다은(문산수억고1)이 성인 국가대표 이시온(삼성생명)을 꺾고 제75회 전국남녀종합탁구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준결승에 올랐다.

이다은은 22일 오전 치러진 대회 여자 단식 8강전에서 이시온에게 3-2(10-12 11-6 4-11 13-11 11-4)로 이겼다.

국내 최고 권위 대회인 종합선수권에서 고등학생이 여자부 4강에 오른 것은 1994년 제48회 대회 이은실(당시 경일여고 3학년) 이후 28년 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다은의 불꽃타 [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고등학생 주니어 대표 이다은(문산수억고1)이 성인 국가대표 이시온(삼성생명)을 꺾고 제75회 전국남녀종합탁구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준결승에 올랐다.

이다은은 22일 오전 치러진 대회 여자 단식 8강전에서 이시온에게 3-2(10-12 11-6 4-11 13-11 11-4)로 이겼다.

올해 고2가 되는 이다은은 지난해 주니어부를 평정한 유망주다. 전국체전과 전국종별대회 등 대회 우승을 휩쓸었다.

이번 대회에서는 32강에서 유남규 삼성생명 감독의 딸로 유명한 중학생 기대주 유예린(문성중), 16강전에서 국가대표팀 '맏언니' 서효원(한국마사회)을 잇따라 제압하고 8강까지 올랐다.

이시온은 최근 열린 2022년도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1위를 할 정도로 기세가 좋아 이다은이 고전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종합탁구 4강 오른 이다은 [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나 이다은은 첫 게임을 내주고도 한 걸음씩 따라붙어 결국 역전승했다. 마지막 게임에서는 이시온을 더블 스코어 차로 따돌리는 괴력을 보여줬다.

국내 최고 권위 대회인 종합선수권에서 고등학생이 여자부 4강에 오른 것은 1994년 제48회 대회 이은실(당시 경일여고 3학년) 이후 28년 만이다.

이다은은 "8강전에서 이길 줄 몰랐기에 조금 부담스럽지만, 4강전에서도 마찬가지로 연습한 것을 코트에 다 풀어버리고 나오겠다"고 말했다.

이다은의 4강전 상대는 대한항공의 귀화 에이스 이은혜다.

이은혜는 지난해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 최효주(삼성생명)를 8강에서 3-0(11-6 11-7 11-7)으로 완파하고 올라왔다.

대진표 반대편에서는 양하은(포스코에너지)과 김지호(삼성생명)가 결승 진출을 다툰다.

남자 단식에서는 장우진(미래에셋증권)-안재현(삼성생명), 조대성(삼성생명)-박강현(한국수자원공사)의 4강 대진이 완성됐다.

ah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