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OSEN

백신 미접종 이유로 실직..보스턴 전 코치의 폭로 "괴롭힘 당했다"

홍지수 입력 2022. 01. 22. 15:44 수정 2022. 01. 22. 15:47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코치 자리를 뺏긴 당사자가 당시 괴로운 상황을 폭로했다.

지난해 9월 30일 USA투데이 등 현지 언론은 "메이저리그가 안전을 위해 새로운 규정을 만들었다"면서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코치 혹은 구단 직원은 포스트시즌 기간 경기장에 나설 수 없다. 따라서 보스턴 구단은 1루 주루 코치를 교체한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보스턴 레드삭스 전 코치 톰 굿윈.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코치 자리를 뺏긴 당사자가 당시 괴로운 상황을 폭로했다.

미국 매체 ‘더 스코어’는 22일(이하 한국시간) “전 보스턴 코치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괴롭힘을 당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폭로한 인물은 보스턴 1루 주루 코치로 지내던 톰 굿윈이다. 그는 지난해 보스턴에서 지내다가 코치 자리를 뺏겼다.

지난해 9월 30일 USA투데이 등 현지 언론은 “메이저리그가 안전을 위해 새로운 규정을 만들었다”면서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코치 혹은 구단 직원은 포스트시즌 기간 경기장에 나설 수 없다. 따라서 보스턴 구단은 1루 주루 코치를 교체한다”고 전했다.

보스턴 구단은 굿윈 전 코치 대신 라몬 바스케스 코치로 교체했다.

굿윈 전 코치는 1991년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데뷔해 2004년까지 현역으로 뛰었다. 그는 통산 1288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6푼8리 24홈런 284타점 369도루를 기록했다.

그는 은퇴 후 뉴욕 메츠를 거쳐 2018년부터 보스턴에서 자리를 잡았지만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하루 아침에 실직자가 된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아직 메이저리그에서 백신 접종은 강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메이저리그는 코치진의 코로나19 백신 의무화에 대한 결정을 내리지 않은 상태다. 선수들 경우에도 선수 노조 동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백신 접종 의무화가 아니다. 권유하는 수준이다. 

하지만 굿윈 전 코치가 털어놓은 상황이 다른 것이다. 굿윈 전 코치는 “나는 결고 ‘안티 백신자’가 아니다”고 호소하며 “나는 메이저리그 방식이 옳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어쩌면 내가 틀렸을 수도 있지만, 우리는 괴롭힘을 당했다.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따돌림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knightjisu@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