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호날두 여친' 조지나 가족의 폭로 "힘들 때 키워줬거늘 연락없고..사인 유니폼 부탁도 거절"

윤진만 입력 2022. 01. 23. 17:47

기사 도구 모음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의 여자친구인 조지나 로드리게스는 넷플릭스 시리즈를 통해 "아무것도 가지지 않는 것이 어떤 것인지, 그리고 모든 것을 갖는 것이 어떤 것인지 알고 있다"면서 호날두와 만나기 전 인연을 맺은 가족들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조지나가 호화로운 삶을 살지 않는 우리가 부끄럽고, 자기자신이 우리보다 낫다고 생각할지 모르겠다. 나는 그녀에게 어떠한 것도 요구한 적이 없다. 호날두와 사귀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된 뒤, 1~2번 전화온 게 전부"라고 폭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지나 로드리게스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의 여자친구인 조지나 로드리게스는 넷플릭스 시리즈를 통해 "아무것도 가지지 않는 것이 어떤 것인지, 그리고 모든 것을 갖는 것이 어떤 것인지 알고 있다"면서 호날두와 만나기 전 인연을 맺은 가족들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 말과는 정반대되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매체 '더 선'의 22일자 보도에 따르면, 조지나의 삼촌인 제수스 헤르난데스는 조지나의 부친이 마약 밀매 혐의로 수감됐을 때 조지나를 돌봤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조지나가 호화로운 삶을 살지 않는 우리가 부끄럽고, 자기자신이 우리보다 낫다고 생각할지 모르겠다. 나는 그녀에게 어떠한 것도 요구한 적이 없다. 호날두와 사귀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된 뒤, 1~2번 전화온 게 전부"라고 폭로했다.

이복동생인 패트리샤 로드리게스는 "내 아들의 생일에 조지나에게 호날두의 사인 유니폼을 부탁했다. 조지나의 대답은 'NO'였다. 휴가중인 호날두를 귀찮게하고 싶지 않다는 거였다"라고 '마상'(마음의 상처)을 털어놨다.

조지나는 스페인계 모친 안나 마리아 헤르난데스와 아르헨티나계 부친 호르헤 사이에서 태어났다. 조지나의 5번째 생일을 앞두고 부친이 마약 밀매 혐의로 감옥에 가면서 궁핍한 환경에서 성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뒤로 발레댄서, 모델로 활동하던 조지나는 명품 브랜드 구찌 매장에서 일하다 당시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던 호날두를 만나 인생역전을 이뤄냈다. 요트에서 휴가를 즐기고, 전용기를 타고 이동하며, 2억3600만원짜리 핸드백을 든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