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조선

이승엽 넘고 亞 홈런 신기록 썼지만.."명예의 전당? 글쎄"

이종서 입력 2022. 01. 24. 09:52

기사 도구 모음

일본 프로야구(NPB) 역사에 남을 기록을 쓴 외국인선수는 냉정한 시선을 이겨낼 수 있을까.

일본 프로야구 외국인 선수 역대 4위 홈런기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블라미디르 발렌틴.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일본 프로야구(NPB) 역사에 남을 기록을 쓴 외국인선수는 냉정한 시선을 이겨낼 수 있을까.

블라미디르 발렌틴(38)은 지난 23일 자신의 SNS에 "일본 야구계에서 은퇴하겠다"고 밝혔다.

발렌틴은 NPB에서만 11년을 활약한 장수 외국인 선수. 남다른 파워로 미국 무대에서도 관심을 받았던 발렌틴은 2011년 야쿠르트 스왈로즈와 계약하고 일본 무대를 밟았다.

첫 2년 동안 각각 31홈런을 날리며 센트럴리그 홈런왕이 된 발렌틴은 2013년 60개의 홈런을 날리면서 파워를 과시했다.

60홈런은 이승엽이 2003년 삼성 라이온즈에서 기록한 아시아 최다 홈런 넘은 신기록. 아울러 발렌틴은 오 사다하루(1962~1974년·13년 연속) 이후 센트럴리그에서는 처음으로 3년 연속 홈런왕에 오른 선수가 됐다.

2019년까지 야쿠르트에서 뛴 그는 2020년 소프트뱅크 호크스 유니폼을 입었다. 그러나 2년 동안 1할 타율에 두 자릿수 홈런도 기록하지 못하면서 하락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결국 일본 프로야구와 동행을 멈췄다.

통산 홈런은 301개. 일본 프로야구 외국인 선수 역대 4위 홈런기록이다.

NPB 역사에 굵직한 획을 그은 만큼, 일본 매체 풀카운트'는 "발렌틴이 NPB 은퇴를 한다면 다음 주목받는 건 명예의 전당 입성"이라고 운을 뗐다.

다만, 명예의 전당 입성은 부정적으로 바라봤다. NPB 명예의 전당은 선수 은퇴 후 5년 후부터 15년간 자격이 있다.

매체는 "명예의 전당은 외국인선수에게 있어 높은 벽이 있다. 지금까지 많은 외국인 선수가 명예의 전당 입성을 놓쳤다"라며 "외국인선수 3관왕에 올랐던 부머 웰즈와 랜디 바스, 464홈런으로 외국인 홈런 1위에 오른 태피 로즈 등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지 않아 발렌틴의 명예의 전당행은 미디어로부터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했다.

이 중 가장 근접했던 선수는 1985년과 1986년 3관왕(타율-홈런-타점)에 올랐던 바스. 매체는 "올해 106표(득표율 72.6%)를 받아 당선에 필요한 110표에 4표 부족했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역대 외국인 선수 중 명예의 전당에 든 선수는 요미우리 선수였던 빅토르 스탈린과 주니치 감독이었던 요나미네 가나메 감독 뿐"이라며 "빛나는 경력을 쌓은 발렌틴이지만, (명예의 전당 입성까지는) 힘겨운 싸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