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OSEN

삼성, 소속 선수 1명 코로나19 확진판정 [공식발표]

우충원 입력 2022. 01. 24. 13:54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삼성 소속 선수 1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L은 24일 "삼성 선수단 전원이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시행한다는 사실을 KBL에 알려왔다"고 밝혔다.

KBL은 선제적 조치 차원에서 삼성과 경기를 가진 전주 KCC(22일), 고양 오리온(23일)과 KCC와 격돌한 안양 KGC(23일) 등 총 3개 구단 선수단 전원에게도 PCR 검사를 받도록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잠실, 지형준 기자]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OSEN=우충원 기자] 서울 삼성 소속 선수 1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L은 24일 "삼성 선수단 전원이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시행한다는 사실을 KBL에 알려왔다"고 밝혔다.

KBL은 선제적 조치 차원에서 삼성과 경기를 가진 전주 KCC(22일), 고양 오리온(23일)과 KCC와 격돌한 안양 KGC(23일) 등 총 3개 구단 선수단 전원에게도 PCR 검사를 받도록 했다.

심판부 전원과 해당 경기에 투입된 경기 진행요원 전원도 검사를 받는다.

KBL은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이 나오면 25일 예정된 삼성과 창원 LG전을 포함한 모든 경기를 예정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10bird@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