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서울

'풍문 아닌 사실' 롯데, 결국 삼성 이학주 품었다

김민규 입력 2022. 01. 24. 14:30

기사 도구 모음

풍문 아닌 사실이 됐다.

당장은 아니라던 롯데의 선택은 결국 삼성 내야수 이학주(32)였다.

롯데는 24일 삼성에 투수 최하늘과 2023년 신인 드래프트 3라운드 지명권을 내주고 내야수 이학주를 받는 트레이드 소식을 알렸다.

풀타임 경험이 있는 유격수가 없는 상황인데, 삼성이 이학주를 트레이드 카드로 내놨다는 얘기가 섞이면서 롯데행이 기정사실화 된 것 아니냐는 관측에 무게가 실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 이학주.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김민규기자]풍문 아닌 사실이 됐다. 당장은 아니라던 롯데의 선택은 결국 삼성 내야수 이학주(32)였다.

롯데는 24일 삼성에 투수 최하늘과 2023년 신인 드래프트 3라운드 지명권을 내주고 내야수 이학주를 받는 트레이드 소식을 알렸다.

불과 일주일 전만 하더라도 “당장 트레이드 가능성은 없다”고 선을 그었던 롯데가 노선을 급변경한 것인데 ‘사람 일 모르는 것’이라고 여지는 남겼다 해도 너무 급발진이다. 그렇기에 사전합의에 대한 의구심도 드는 상황이다. 성민규 롯데 단장은 “참말로 지난주 통화했을 때만 하더라도 아무것도 없었다. 갑자기 급물살을 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학주는) 발이 빠르고 수비범위도 넓은데다 현재 좌타자가 많이 없는 상황에서 부족한 좌타 라인업도 보강할 수 있다”며 트레이드 이유를 말했다.

사실 이학주의 롯데 이적설은 지난해 외국인 선수 딕슨 마차도와 결별하면서부터 끊임없이 나왔다. 풀타임 경험이 있는 유격수가 없는 상황인데, 삼성이 이학주를 트레이드 카드로 내놨다는 얘기가 섞이면서 롯데행이 기정사실화 된 것 아니냐는 관측에 무게가 실렸다. 게다가 시카고 컵스 시절 성 단장과 이학주의 특별한 인연도 재조명되면서 힘을 보탰다.

이학주는 우투좌타의 내야수다. 2019년 2차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삼성에 지명됐다. 미국 시카고 컵스를 경험한 만큼 빠른 발과 강한 어깨, 장타력 등 재능을 인정받는 선수다. 그러나 KBO리그에서의 활약은 기대치를 밑돌았고, 워크에식(직업윤리) 등 경기외적인 부분까지 논란이 더해지며 1군 경쟁에서 밀려났다. 때문에 롯데 입장에선 불안감이 따를 수밖에 없다.

물론 이학주가 당장 주전 유격수가 되는 것은 아니다. 다른 선수들과 경쟁을 해야 한다. 성 단장 역시 “경쟁하는 상대가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고 했다. 분명한 사실은 이학주의 합류로 롯데 유격수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는 사실이다.

올 시즌 마차도의 빈자리를 메울 후보로는 배성근과 김민수가 꼽히고 있다. 배성근은 지난 시즌 유격수로 34경기에 출장해 마차도 다음으로 많은 출장기회를 받았다. 수비적인 부분에선 확실한 경쟁력을 갖췄다는 것을 입증했다. 또한 김민수는 1루뿐만 아니라 유사시 내야 모든 포지션에서 활용할 수 있으며, 2020시즌 2군 타점왕에 오르며 타격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새롭게 계약한 박승욱도 주목할 만하다. 박승욱은 지난 시즌을 끝으로 KT에서 나왔지만, 유격수로 뛴 경험이 있고 타격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여기에 이학주가 경쟁에 가세했다. 내야 뎁스가 강화된 것은 틀림없다. 하지만 이학주가 왔다고 해서 성적 반등을 노리기에도 무리가 있다. ‘성장과 기회’를 앞세워 수많은 변수와 시행착오를 각오해야 하는 롯데. 이번 트레이드가 올 시즌 어떻게 작용할지 팬들의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kmg@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