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알테어는 잊어주세요', NC 새 외국인 타자 닉 마티니 [입국스케치]

정재근 입력 2022. 01. 24. 19:30

기사 도구 모음

NC의 새 외국인 타자 닉 마티니가 입국했다.

닉 마티니가 24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 땅을 처음 밟았다.

마티니는 구단에서 마련한 장소로 이동해 자가 격리를 마친 후 NC의 스프링캠프에 합류한다.

NC는 마티니와 총액 80만 달러(계약금 11만, 연봉 44만, 인센티브 25만)에 계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NC 새 외국인 타자 닉 마티니가 24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인천공항=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24/

[인천공항=정재근 기자] NC의 새 외국인 타자 닉 마티니가 입국했다.

닉 마티니가 24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 땅을 처음 밟았다.

편안한 패딩과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입국장을 나온 마티니는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며 환하게 미소 지었다. 마티니는 구단에서 마련한 장소로 이동해 자가 격리를 마친 후 NC의 스프링캠프에 합류한다.

마티니는 미국 국적의 좌투좌타로 선구안과 콘택트 능력이 강점인 중장거리 타자다. 키 180cm, 체중 92kg의 다부진 체격에 주력도 좋아 3루타 생산 능력도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는다. 외야 전 포지션과 1루수를 소화할 수 있다.

2011년 7라운드에 세인트루이스의 지명을 받은 마티니는 2018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282타석에 나와 타율 0.270, 2홈런, 30타점을 올렸다. 트리플A 성적은 1492타석, 타율 0.298, 34홈런, 217타점을 기록했다

NC는 마티니와 총액 80만 달러(계약금 11만, 연봉 44만, 인센티브 25만)에 계약했다. 알테어의 빈자리를 마티니가 잘 메꿀 수 있을 지 기대해보자.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