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누가 토트넘에 가고 싶겠어" 맨유 레전드의 일침..'보강 절실' 콘테 울상

고윤준 입력 2022. 01. 24. 22:26

기사 도구 모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전드 로이 킨이 토트넘 홋스퍼의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킨은 2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스카이 스포츠'에 출연해 "토트넘은 이번 겨울 이적시장에서 영입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하지만 최고의 선수들은 토트넘으로 갈 마음이 없다. 토트넘은 그들을 끌어들일 능력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일침을 가했다.

토트넘은 겨울 이적시장 첫 영입으로 울버햄프턴의 아다마 트라오레 영입이 임박했지만, 킨은 추가 영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고윤준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전드 로이 킨이 토트넘 홋스퍼의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킨은 2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스카이 스포츠’에 출연해 “토트넘은 이번 겨울 이적시장에서 영입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하지만 최고의 선수들은 토트넘으로 갈 마음이 없다. 토트넘은 그들을 끌어들일 능력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일침을 가했다.

토트넘은 겨울 이적시장 첫 영입으로 울버햄프턴의 아다마 트라오레 영입이 임박했지만, 킨은 추가 영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킨은 “토트넘은 콘테 감독에게 힘을 불어넣어야 한다. 트라오레 영입에 그쳐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콘테 감독 역시 24일 첼시와의 경기 후 인터뷰에서 “토트넘과 첼시의 선수 격차는 매우 크다. 선수들은 훌륭하게 경기를 치렀지만, 어쩔 수 없었다”며 선수단에 큰 격차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적시장에 큰 관심이 없지만, 이번에는 보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미 계획과 비전을 구단에 전달한 상황이고,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한다”며 선수 보강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하지만 킨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팀 혹은 그 순위권 내에 없다면 톱 클래스 선수들이 흥미를 느끼지 않는다. 토트넘이 자금이 있더라도 당장 구단에 가고 싶어할 선수는 없다”고 밝혔다.

현재 토트넘은 이날 펼쳐진 첼시와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에서 0-2로 패해 리그 7위에 머물러 있다. 4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승점 2점 차로 큰 격차를 보이지 않지만, 콘테 감독 부임 후 리그에서 첫 패배를 당하며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