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MHN스포츠

이금민·지소연 연속골 2연승..여자축구, 또 운명의 한일전

이규원 입력 2022. 01. 25. 00:18

기사 도구 모음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미얀마를 꺾고 2연승을 거둔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인 일본을 잡고 조 1위로 8강에 오르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4일 인도 푸네의 시리 시브 차트라파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AFC 여자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후반 이금민(브라이턴), 지소연(첼시)의 연속 골을 앞세워 미얀마를 2-0으로 제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2 AFC 여자 아시안컵 미얀마 꺾고 2연승
지소연 27일 일본과 조 1위 결정전 승리 다짐
대표팀 '에이스' 지소연이 미얀마와 경기에서 후반 39분 헤딩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어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MHN스포츠 이규원 기자) "힘든 경기였다. 미얀마 선수들이 열심히 싸웠다. 아시아 팀들이 빠르게 성장하는 걸 느꼈고, 이긴 것에 만족한다. 이제 일본과의 마지막 경기가 남았다. 앞의 두 경기는 제쳐놓고 일본에만 집중해 조 1위로 8강에 올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지소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미얀마를 꺾고 2연승을 거둔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인 일본을 잡고 조 1위로 8강에 오르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4일 인도 푸네의 시리 시브 차트라파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AFC 여자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후반 이금민(브라이턴), 지소연(첼시)의 연속 골을 앞세워 미얀마를 2-0으로 제압했다.

21일 베트남과의 1차전에서 3-0으로 완승했던 한국은 2연승을 이어가며 승점 6을 쌓아 조 선두로 나섰다.

대표팀 '에이스' 지소연은 베트남과의 1차전에서 멀티 골로 3-0 완승을 이끈 데 이어 이날은 후반 39분 헤딩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어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지소연은 일본과의 경기에서도 득점포 가동을 다짐했다.  

1차전 미얀마를 5-0으로 물리친 디펜딩 챔피언 일본은 이날 밤 베트남과 2차전을 앞두고 있다. 객관적 전력상 한국과 일본이 나란히 2연승을 거둔 뒤 27일 최종 3차전 맞대결에서 C조 1위를 가릴 공산이 크다.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도 "일본은 기술이 뛰어나며, '월드 클래스' 선수가 많은 무척 강한 팀"이라며 "일본과의 경기는 우리에게 큰 시험 무대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대회 상위 5개 팀은 2023년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 출전권을 확보한다. 12개국이 3개 조로 조별리그를 치러 각 조 1·2위, 그리고 3위 팀 중 성적이 좋은 2개 팀이 8강에 올라 단판 승부로 우승팀을 가린다.

이금민이 후반 5분 선제 결승 골을 넣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날 한국에선 손화연(인천 현대제철)이 공격 선봉에 나서고, 추효주(수원FC)와 최유리(현대제철)가 양 측면에 배치됐다. 이금민, 조소현(토트넘), 장슬기(현대제철)가 뒤를 받쳤다.

베트남전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결장했던 주장 김혜리(현대제철)가 돌아와 심서연(세종 스포츠토토), 이영주(마드리드CFF), 임선주(현대제철)와 수비진에서 호흡을 맞췄다.

 골키퍼 장갑은 김정미(현대제철)가 꼈다.

김혜리와 함께 코로나19에 확진됐던 미드필더 박예은(경주 한수원), 조미진(고려대)은 회복해 교체 명단에 포함됐다.

골키퍼 윤영글(한수원)은 코로나19로 2경기 연속 명단에서 제외됐고, 베트남전에서 선발로 나섰던 여민지(한수원)가 추가 확진돼 결장했다.

에이스 지소연을 벤치에 둔 채 경기를 시작한 한국은 경기를 주도하면서도 전반엔 득점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전반 16분과 20분 조소현이 연이어 왼발 중거리 슛으로 골문을 조준했으나 골키퍼에게 잡혔고, 전반 26분 이금민의 왼쪽 측면 프리킥에 이은 조소현의 헤딩 슛은 바깥 그물을 스쳤다.

벨 감독은 전반 35분 손화연을 빼고 지소연을 투입하는 조기 교체 카드를 가동했으나 전반은 소득 없이 마무리됐다.

득점의 물꼬는 후반전 시작 5분 만에 터졌다.

심서연이 길게 띄운 공을 조소현이 골 지역에서 연결했고, 손화연이 나간 이후 위치를 끌어 올린 이금민이 침착한 트래핑 이후 오른발 마무리로 선제 결승 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후에도 한국은 최유리 대신 이민아(현대제철)를, 심서연을 빼고 박예은을 내보내는 등 변화를 주며 쉴 새 없이 골문을 노렸고, 후반 39분 지소연이 쐐기 골을 넣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김혜리의 크로스에 지소연이 머리를 갖다 댄 것이 상대 선수와 골대를 스치고 골라인 안에 떨어졌다.

지소연은 이번 대회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 한국 선수 A매치 최다 득점 기록을 62골로 늘렸다.

◇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24일 전적
▲  조별리그 C조 2차전
한국(2승) 2(0-0 2-0)0 미얀마(2패)
△ 득점 = 이금민(후5분) 지소연(후39분·이상 한국)

CopyrightsⓒMHN스포츠(http://mhns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