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OSEN

몰리나와 다퉈 방출된 김광현 전 동료 폰세 데 레온, 에인절스와 계약

이사부 입력 2022. 01. 26. 04:21

기사 도구 모음

 작년 9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방출됐던 우완 투수 다니엘 폰세 데 레온(30)이 LA 에인절스와 마이너 계약을 맺었다.

현재 메이저리그는 직장 폐쇄 상태라 40인 로스터에 포함된 선수들의 트레이드 및 계약은 성사될 수 없지만 폰세 데 레온은 지난 9월 팀에서 방출된 뒤 시즌이 끝날 때까지 빅리그의 로스터에 오르지 않았기 때문에 마이너 리그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어 직장 폐쇄 기간에도 계약이 가능했다고 MLB 트레이드 루머스가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세인트루이스 시절의 다니엘 폰세 데 레온.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LA, 이사부 통신원] 작년 9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방출됐던 우완 투수 다니엘 폰세 데 레온(30)이 LA 에인절스와 마이너 계약을 맺었다.

에인절스는 26일(이하 한국시간) 팀의 공식 선수 이동 로그를 통해 폰세 데 레온의 영입을 알렸다.

현재 메이저리그는 직장 폐쇄 상태라 40인 로스터에 포함된 선수들의 트레이드 및 계약은 성사될 수 없지만 폰세 데 레온은 지난 9월 팀에서 방출된 뒤 시즌이 끝날 때까지 빅리그의 로스터에 오르지 않았기 때문에 마이너 리그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어 직장 폐쇄 기간에도 계약이 가능했다고 MLB 트레이드 루머스가 전했다.

폰세 데 레온은 지난 시즌까지 김광현이 뛰었던 세인트루이스 소속이어서 한국 팬들에게도 잘 알려진 투수다.

특히 지난 시즌 개막 때 김광현과 마일스 마이콜스가 부상으로 선발 로테이션에서 빠지자 그 자리를 폰세 데 레온이 채우기도 했었다.

하지만 시즌 두 번째 등판이었던 지난해 4월 12일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경기에서 1⅓이닝 7실점으로 부진하자 불펜으로 돌아갔고, 4월 말에는 어깨를 다쳐 전력에서 아예 제외되기도 했었다. 

특히 그는 8월 복귀 후 9월 15일 뉴욕 메츠와의 원정 경기에서 5회에 등판해 ⅓이닝 동안 1실점 3볼넷으로 부진했었는데 덕아웃에서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와 다퉈 화제가 됐었다. 이후 폰세 데 레온은 등판 기회를 잡지 못했고, 6일 뒤 팀으로부터 양도지명 처리됐다.

2018년 세인트루이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폰세 데 레온은 4시즌 동안 57경기(22경기 선발)에 출전해 147⅔이닝을 던지며 3승 8패 평균자책점 4.33을 기록하고 있다.

/lsboo@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