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연합뉴스

52세 소렌스탐, 올해 US여자오픈 골프대회 '출전 가능성 ↑'

김동찬 입력 2022. 01. 26. 07:42

기사 도구 모음

'골프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52·스웨덴)이 올해 여자 골프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 출전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AP통신은 26일 "소렌스탐이 올해 US오픈 출전에 대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8월 US 시니어 여자오픈에 출전해 8타 차로 우승, 올해 US여자오픈 출전 자격을 획득했다.

소렌스탐의 마지막 메이저 대회 우승은 2006년 US여자오픈, 마지막 메이저 대회 출전 기록은 2008년 브리티시 여자오픈 공동 24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니카 소렌스탐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골프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52·스웨덴)이 올해 여자 골프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 출전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AP통신은 26일 "소렌스탐이 올해 US오픈 출전에 대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소렌스탐은 현역 시절 메이저 대회에서 10차례 우승하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총 72승을 거둔 최강자였다.

여자 골프 세계 랭킹이 도입된 2006년 초대 세계 랭킹 1위이기도 하다.

2008년 은퇴한 소렌스탐은 지난해 2월 LPGA 정규 투어 대회인 게인브리지 LPGA에 출전, 13오버파 301타로 74위에 머물렀으나 컷을 통과하는 저력을 보였다.

이후 8월 US 시니어 여자오픈에 출전해 8타 차로 우승, 올해 US여자오픈 출전 자격을 획득했다.

올해 US여자오픈은 6월 2일부터 나흘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서던파인스의 파인 니들스 로지 앤드 골프클럽에서 열린다.

이 장소에서는 1996년에도 US여자오픈이 열렸는데 당시 소렌스탐은 6타 차 우승을 차지했다.

소렌스탐은 "좋은 기억이 있는 장소이기도 하지만 젊은 선수들과 경쟁은 아무래도 쉽지 않다"며 "내가 대회에 출전은 많이 안 했지만 경쟁심은 있는 편인데, 아마 (대회에 나간다면) 가서 편한 마음으로 스윙하고, 결과를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렌스탐은 24일 끝난 LPGA 투어 2022시즌 개막전 힐튼 그랜드 베케이션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유명인 부문에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소렌스탐의 마지막 메이저 대회 우승은 2006년 US여자오픈, 마지막 메이저 대회 출전 기록은 2008년 브리티시 여자오픈 공동 24위다.

역대 여자 메이저 대회 최고령 우승 기록은 1960년 타이틀홀더스 챔피언십 페이 크로커(우루과이)의 46세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