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동아

오티즈는 되고 에이로드는 안되고?.. H.O.F. 공신력 상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입력 2022. 01. 26. 09:42

기사 도구 모음

똑같이 금지약물과 관련된 선수이며, 이번 해에 첫 번째 명예의 전당 입회 기회를 얻은 데이빗 오티즈와 알렉스 로드리게스의 명암은 확실히 엇갈렸다.

오티즈는 77.9%의 득표율로 명예의 전당에 입회했다.

오티즈와 로드리게스는 똑같이 금지약물과 관련된 선수.

명예의 전당에 입회한 오티즈는 메이저리그에서 20시즌 동안 541홈런을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데이빗 오티즈-알렉스 로드리게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똑같이 금지약물과 관련된 선수이며, 이번 해에 첫 번째 명예의 전당 입회 기회를 얻은 데이빗 오티즈와 알렉스 로드리게스의 명암은 확실히 엇갈렸다.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는 26일(한국시각) 2022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는 오티즈의 단독 입회.

오티즈는 77.9%의 득표율로 명예의 전당에 입회했다. 반면 오티즈와 같이 금지약물로 물의를 빚은 본즈와 클레멘스는 각각 66.0%, 65.2%를 받아 입회에 실패했다.

또 커트 실링도 58.6%로 입회에 실패했다. 실링은 금지약물과 무관한 선수. 하지만 실링은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미운 털이 박힌 선수라는 것이 발목을 잡았다.

이어 최고의 성적을 거둔 로드리게스는 첫 번째 기회에서 34.3%를 얻는데 그쳤다. 이후 득표율이 올라갈 것으로는 보이나 입회를 장담할 수치는 아니다.

오티즈와 로드리게스는 똑같이 금지약물과 관련된 선수. 하지만 선수 시절 성적은 감히 오티즈와 로드리게스를 비교할 수 없다.

명예의 전당에 입회한 오티즈는 메이저리그에서 20시즌 동안 541홈런을 기록했다. 또 보스턴 레드삭스 이적 후 3번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또 자신의 마지막 우승인 2013 월드시리즈에서는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지난 2006년에는 54홈런으로 홈런왕에 오르기도 했다.

물론 대단한 성적. 하지만 로드리게스에는 한참 못 미친다. 로드리게스는 정규시즌 MVP만 3번 받은 선수. 홈런왕에 5번이나 올랐다.

통산 696홈런으로 이 부문 역대 3위에 올라있고, 14번이나 올스타에 선정됐을 뿐 아니라 골드글러브와 실버슬러거를 각각 2회-10회 수상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오티즈의 첫 회 입회는 이뤄졌고, 로드리게스는 34.3%를 얻는데 그쳤다. 또 본즈, 클레멘스, 실링은 이제 피선거권을 잃었다.

제 아무리 투표 방식이라 해도 일정 수준의 기준점은 있어야 한다. 하지만 이번 명예의 전당 투표는 공신력을 완전히 상실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