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스포츠조선

XGOLF, 잠자던 골프 실력 깨워줄 이 곳!

김진회 입력 2022. 01. 26. 10:06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최대 골프 부킹서비스 XGOLF가 '잠자던 골프 실력을 깨워줄 골프장'들을 선별해 추천한다.

날씨가 조금이라도 풀리는 날에는 골프연습장에 골퍼들이 북적이기 마련이다.

코스 조성 중에 이식되어 보호받던 식재는 본래의 장소로 되돌려 놓고 지반도 가능한 한 본래의 형태를 살려 기복을 만들어냈고 이런 노력으로 인해 자연의 다채로운 변화를 감상할 수 있는 아름다운 골프장으로 골퍼들에게 유명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솔모로. 사진제공=XGOLF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국내 최대 골프 부킹서비스 XGOLF가 '잠자던 골프 실력을 깨워줄 골프장'들을 선별해 추천한다.

날씨가 조금이라도 풀리는 날에는 골프연습장에 골퍼들이 북적이기 마련이다. 곧 다가올 골프의 시즌을 대비해 겨울동안 잠들었던 골프 실력을 평가해보고 다시 의욕을 불러 일으킬 수 있는 골프장들을 소개한다.

소나무가 많이 모여 있는 곳을 뜻하는 이름의 경기 여주의 솔모로는 60만평의 광활한 구릉지에 펼쳐진 36홀의 평이한 난이도의 파인, 메이플코스와 업다운을 겸비해 도전적인 골퍼들이 선호하는 체리, 퍼시먼코스로 구성되어 차별화된 골프의 묘미를 경험할 수 있게 해준다. 그리고 솔모로의 그린 사이드 벙커는 골퍼들 사이에 도전의 성지로도 유명하다. 경기운영 또한 7~8분 간격의 티오프로 시간적 여유가 있고 페어웨이의 잔디는 촘촘하게 관리되어 있어 쿠션위를 걷는 듯한 느낌이라는 후기가 많다. 골퍼들의 만족도가 높은 만큼 소비자 만족 10대 골프장에 다수 선정되며 그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에덴블루. 사진제공=XGOLF

경기 안성의 에덴블루는 골프 코스에 무분별한 인공미를 가하는 것을 신성모독이라 여겼던 골프의 발양지인 스코틀랜드의 이러한 정신을 바탕으로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과 부드러움을 강조하여 정원을 걷는 듯한 코스를 부활시키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코스 조성 중에 이식되어 보호받던 식재는 본래의 장소로 되돌려 놓고 지반도 가능한 한 본래의 형태를 살려 기복을 만들어냈고 이런 노력으로 인해 자연의 다채로운 변화를 감상할 수 있는 아름다운 골프장으로 골퍼들에게 유명하다. 아기자기한 골프장이라고 만만하게 보면 안 된다. 좁은 페어웨이와 난이도 있는 코스 레이아웃으로 방심하면 타수를 잃게 된다. 특히 마운틴 코스는 나머지 두개의 코스와 차별화된 난이도를 선보인다.

오너스. 사진제공=XGOLF

마지막으로 강원 춘천에 위치한 오너스는 총 6527m 전장의 18홀 코스로 설계되었다. 긴장감과 도전정신을 자극하는 힐코스와 자연과 어우러져 수려한 경치를 자랑하는 레이크코스로 구성되어 있어 매 순간마다 역동적인 플레이를 경험할 수 있다. 특히 힐코스는 강하고 도전적으로 칠 수 있는 홀들이 많아 골퍼들이 자신의 실력 테스트를 위해 많이들 찾는다고 한다. 서울-춘천 고속도록 개통으로 더욱 가까워져 서울에서 1시간 이내로 도착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XGOLF 홈페이지와 모바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