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연합뉴스

MLB 화이트삭스, 소프트뱅크 출신 쿠바 외야수 콜라스 영입

천병혁 입력 2022. 01. 26. 11:46

기사 도구 모음

쿠바 출신 선수들과 인연이 깊은 미국프로야구(MLB)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새로운 쿠바 유망주를 영입했다.

지난 시즌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1위를 차지한 화이트삭스는 유독 쿠바 출신 선수들을 많이 영입했다.

최초의 쿠바 출신 메이저리그 흑인 선수로 지난해 12월 뒤늦게 명예의 전당에 오른 미니 미노소도 화이트삭스 유니폼을 입고 뛰었다.

콜라스는 이날 "화이트삭스와 계약하기 전 쿠바 출신 선수들과 얘기했는데 매우 좋은 팀이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콜라스와 에르난데스 입단 계약을 발표한 화이트삭스 SNS [시카고 화이트삭스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쿠바 출신 선수들과 인연이 깊은 미국프로야구(MLB)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새로운 쿠바 유망주를 영입했다.

화이트삭스는 26일(한국시간) 좌투좌타 외야수인 오스카 콜라스(23)와 270만달러(약 32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올겨울 국제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대어 중 한 명으로 꼽혔던 콜라스는 2019년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뛰는 등 그동안 해외 리그에서 총 18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2, 28홈런, 116타점을 기록했다.

콜라스는 투수로도 등판해 '쿠바의 오타니'라고 불리기도 했지만, 화이트삭스는 외야수로만 기용할 전망이다.

지난 시즌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1위를 차지한 화이트삭스는 유독 쿠바 출신 선수들을 많이 영입했다.

현재 팀의 주축인 1루수 호세 아브레우, 중견수 루이스 로버트, 포수 야스마니 그란달, 3루수 요안 몬카다 등이 모두 쿠바 출신이다.

또한 팀 산하 마이너리그 팀에서도 요엘키 세스페데스, 노르게 베라, 욜베르트 산체스 등이 빅리그 진입을 노리고 있다.

최초의 쿠바 출신 메이저리그 흑인 선수로 지난해 12월 뒤늦게 명예의 전당에 오른 미니 미노소도 화이트삭스 유니폼을 입고 뛰었다.

콜라스는 이날 "화이트삭스와 계약하기 전 쿠바 출신 선수들과 얘기했는데 매우 좋은 팀이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화이트삭스는 이날 콜라스와 함께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외야수인 에릭 에르난데스를 100만달러에 영입했다.

shoeles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