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동아

'김은중 vs 신태용' 한국-인니 U-19 대표팀 맞대결, 스카이스포츠에서 생중계

이승우 기자 입력 2022. 03. 29. 16:24 수정 2022. 03. 29. 16:40

기사 도구 모음

K리그 스타플레이어 출신 지도자들의 국가대표팀 맞대결을 안방에서 시청할 수 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19세 이하(U-19) 축구국가대표팀은 29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와 '하나은행 초청 19세 이하(U-19)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를 치른다.

U-19 대표팀 친선경기 생중계 해설은 K리그 레전드 선수 출신인 오범석 해설위원과 소준일 캐스터가 맡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과 인도네시아 U-19 국가대표팀의 친선경기를 스카이스포츠에서 생중계한다. 사진제공 | 스카이스포츠 제공
K리그 스타플레이어 출신 지도자들의 국가대표팀 맞대결을 안방에서 시청할 수 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19세 이하(U-19) 축구국가대표팀은 29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와 ‘하나은행 초청 19세 이하(U-19)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를 치른다. 이 경기는 스포츠 전문채널 ‘스카이스포츠’에서 생중계된다.

한국은 인도네시아 U-19 대표팀과 상대 전적에서 7승 2무 3패로 우위에 있다. 2017년 11월 4일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예선(한국 4-0 승) 이후 1607일 만에 열리는 맞대결이다.

한국은 9월 열릴 AFC 20세 이하(U-20) 아시안컵 예선 준비에 한창이다. 인도네시아 역시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개최국인 만큼 이번 맞대결은 양국 모두에게 평가전 이상의 의미 있는 경기다.

K리그 스타플레이어 출신 감독간 맞대결로도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샤프’ 김은중 감독은 한국, ‘아시아의 무리뉴’ 신태용 감독은 인도네시아를 이끌고 있다. 한 시대를 풍미한 레전드인 양 감독은 이제 서로 다른 국가대표팀의 수장으로 맞붙게 됐다. 25일 대구에서 펼쳐진 연습경기에선 한국이 7-0 완승을 거뒀다.

스카이스포츠 관계자는 “지난해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를 시작으로 올해는 남자축구 국가대표팀 경기까지 생중계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한국축구의 근간인 유소년 축구다. 이번 U-19 대표팀 친선경기를 시작으로 앞으로 K리그 유스팀의 주요 경기 등 보다 많은 유소년 축구를 편성해 국내 축구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U-19 대표팀 친선경기 생중계 해설은 K리그 레전드 선수 출신인 오범석 해설위원과 소준일 캐스터가 맡는다.

이승우 기자 raul1649@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