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투데이

토트넘 손흥민, 4G 연속 골 도전..16일 브라이튼과 맞대결

이서은 기자 입력 2022. 04. 14. 13:56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16일 브라이튼전에서 네 경기 연속 득점에 도전한다.

토트넘은 16일(한국시각)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브라이튼과 2021-20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직전 경기였던 아스날 원정에서 승리한 브라이튼이 이번에는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을 찾는다.

토트넘과 브라이튼의 경기는 16일 오후 8시 30분 스포티비(SPOTV)와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스포티비나우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16일 브라이튼전에서 네 경기 연속 득점에 도전한다.

토트넘은 16일(한국시각)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브라이튼과 2021-20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직전 경기 해트트릭을 포함하여 세 경기 연속 골을 터뜨리고 있는 손흥민이 다시 한 번 골망을 흔들지 주목된다. 리그 5연승에 도전하는 토트넘은 연패 중인 5위 아스날과의 격차를 벌리고자 한다.

손흥민은 최근 뜨거운 득점 감각을 뽐내고 있다. 웨스트햄전 멀티골에 이어 뉴캐슬전 득점, 아스톤 빌라전 해트트릭으로 최근 세 경기에서 6골을 터뜨렸다. 리그 17득점으로 득점왕 경쟁에서 단독 2위에 오른 손흥민은 1위 모하메드 살라(20골)의 기록에 바짝 다가가고 있다. 살라는 최근 5경기에서 한 골에 그치며 득점 페이스가 주춤한 상황이다. 흐름이 좋은 손흥민이 살라를 턱밑까지 추격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토트넘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 데얀 쿨루세프스키로 구성된 공격진의 퍼포먼스를 앞세워 4위에 올랐다. 승점 57점으로 5위 아스날(승점 54)보다 3점 앞서 있지만 아스날이 한 경기를 덜 치렀기에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시즌 중반 합류한 쿨루세프스키가 기대 이상의 활약을 보이고 있고, '손케 듀오'는 리그 최강의 화력을 자랑한다. 특히 케인은 중원까지 내려와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소화하며 팀 공격에 활기를 더하고 있다. 완전히 상승세를 탄 토트넘이 5연승을 만들며 4위 자리를 굳건히 수성할 수 있을까.

직전 경기였던 아스날 원정에서 승리한 브라이튼이 이번에는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을 찾는다. 연달아 북런던 연고 팀을 만나게 된 브라이튼은 리그 4위 경쟁의 키를 쥐게 됐다. 아스날을 제압한 브라이튼이 토트넘마저 꺾으며 상위권 경쟁을 미궁 속에 빠뜨릴 수 있을까.

토트넘과 브라이튼의 경기는 16일 오후 8시 30분 스포티비(SPOTV)와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