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더팩트

'득점왕 도전' 손흥민, 16일 EPL 브라이튼전 4경기 연속골 '쏜다'

박순규 입력 2022. 04. 15. 12:00 수정 2022. 04. 15. 20:2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6일 오후 8시 30분 EPL 33라운드 토트넘-브라이튼전 출전, 리그 18호골 도전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이 18일 오후 8시30분 브라이튼과 EPL 33라운드에서 4경기 연속골에 도전한다. 사진은 지난 4일 뉴캐슬전에서 클루셉스키의 크로스를 골로 연결시키는 손흥민./런던=AP뉴시스

[더팩트 | 박순규 기자] 과연 살라를 얼마나 추격할 수 있을까. 아니면 더 나아가 넘어설 수 있을까. 뜨겁게 달아오른 '득점포'를 앞세운 '슈퍼 소니' 손흥민(30·토트넘)이 18일 브라이튼과 홈 경기에서 리그 18호골에 도전한다. '황금 주말'의 저녁을 장식할 손흥민의 득점 여부는 개인적으로 4경기 연속골, 팀의 5연승, '빅4 수성', 아시안 첫 득점왕 등과 맞물리면서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끌고 있다.

토트넘의 간판 공격수 손흥민은 16일 오후 8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과 2021~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절정의 골 감각을 바탕으로 4경기 연속골이자 리그 18호골, 팀 5연승을 목표로 출격한다.

특히 손흥민은 지난 10일 아스톤 빌라와 원정경기에서 EPL 통산 두 번째 해트트릭으로 4-0 승리를 이끌면서 EPL 32라운드 최고의 선수로 조명을 받은 만큼 33라운드 역시 가장 주목받는 선수로 각광을 받고 있다. 최근 8경기에서 8골을 몰아지고 있는 손흥민은 개인득점 1위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의 20골에 3골 차로 접근, 잔여 경기에서 과연 아시안 첫 득점왕 탄생의 역사가 씌여질 것인가가 최고의 관심사로 등장했다.

16일 브라이튼전에 나서는 손흥민과 해리 케인./SPOTV 제공

손흥민은 이미 페널티킥골이 없는 순수 필드골 부문에서 17골로 모하메드 살라의 15골을 앞서 순도 측면에서 최고의 골게터로 등장한 상태다. 아스톤 빌라전에서 3차례 슛으로 3골을 끌어낼 정도의 슛 정확도를 자랑하는 만큼 2경기 연속 침묵을 지키고 있는 살라에 비해 상승세가 뚜렷하다. 손흥민은 최근 3경기에서 6골을 기록했다. 웨스트햄전 멀티골에 이어 뉴캐슬전 득점, 아스톤 빌라전 해트트릭으로 경기당 2골의 놀라운 득점력을 보이고 있다.

손흥민의 득점 퍼레이드는 절정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토트넘의 공격 삼각편대와도 함수 관계에 있다. 지난 2월 데얀 쿨루셉스키가 입단한 이후 해리 손흥민~케인~쿨루셉스키의 'SKK 라인'은 EPL 최다 공격포인트 1,2,3위를 점령한 상태다. '명장'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구상에 따라 겨울 이적시장에서 영입된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와 클루셉스키는 토트넘의 2% 부족했던 조직력을 메우며 대반전의 디딤돌 역할을 하고 있다.

아스톤 빌라전 후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토트넘의 안토니오 콘테(왼쪽) 감독은 특별한 증상을 보이지 않아 16일 브라이튼전을 지휘할 것으로 보인다./런던=AP.뉴시스

최고의 폼을 보여주고 있는 포워드 해리 케인은 스트라이커로서의 역할 뿐만 아니라 수시로 2선으로 내려가 뛰어난 공간 파악 능력으로 득점 기회를 만들고, 클루셉스키 또한 손흥민과 좌우 윙포워드로 균형추를 맞춤으로서 토트넘 상승세에 불을 붙였다. 이로써 토트넘의 공격 삼각편대는 클루셉스키 합류 이후 해리 케인이 8골 7도움으로 15공격포인트, 손흥민이 9골 4도움으로 13 공격포인트, 쿨루셉스키가 3골 6도움으로 최다 공격포인트 1~3위를 달리고 있다.

손흥민으로선 상대 수비를 분산시켜줄 수 있는 케인과 쿨루셉스키가 든든한 동료이자 득점왕으로 가는 최고의 후원자다. 손흥민이 아스톤 빌라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할 당시 3골의 도움도 이들로부터 나왔다. 첫 골은 케인의 슛이 상대 수비 몸에 맞고 나오자 논스톱 슛으로 기록한 것이었고, 두 번째는 케인의 절묘한 헤더 어시스트, 세 번째는 쿨루셉스키의 컷백 도움에 힘입었다.

또한 EPL 통산 최다 합작골 기록을 40골로 늘린 손흥민과 케인의 조합은 프리미어리그 사상 최고의 조합임을 이미 기록으로 입증하고 있는 만큼 손흥민의 득점 행진에 큰 힘이 되고 있다. 이들의 활약에 힘입은 토트넘은 목표로만 남을 뻔한 '빅4' 진입에 성공하고 수성 가능성을 높이고 있는 상태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지는 마지노선 4위를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는 토트넘은 4연승을 달리며 승점 57점(31경기)으로 4위를 유지, 5위 아스날(30경기, 승점 54)과의 격차도 3점으로 벌렸다. 2019~2020시즌 이후 UCL과 인연이 없던 토트넘에 3년 만의 복귀가 가시권에 들어온 것이다.

영국 매체 ‘스포츠 키다’는 4위 토트넘과 11위 브라이튼과 경기에 대해 토트넘의 압도적 우세를 전망했다. 이 매체는 "토트넘은 챔피언스리그 싸움에서 굳건하게 자리를 잡았고, 경쟁에 있어 힘을 얻을 것이다. 손흥민, 케인이라는 명백한 스타 플레이어가 있고 쿨루셉스키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고 전망하면서 "토트넘이 브라이튼을 상대로 3-0 승리를 거둘 것이다"고 예측했다.

한편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콘테 감독은 브라이큰 전을 지휘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 통신은 14일 토트넘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콘테 감독이 지난 주말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여 거리두기를 하고 있지만 특별한 증상이 없는 콘테 감독이 오는 토요일 경기에는 다시 복귀해 벤치에 앉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토트넘과 브라이튼 경기는 16일(토요일) 저녁 8시 30분 스포티비(SPOTV)에서 생중계되며, 온라인 중계는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만날 수 있다.

skp2002@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