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MK스포츠

라바리니 폴란드, 세계대회 득점왕 없이 한국 상대 [네이션스리그]

박찬형 입력 2022. 05. 10. 15:57 수정 2022. 05. 11. 07:30

기사 도구 모음

스테파노 라바리니(43·이탈리아) 폴란드 여자대표팀 감독이 국제배구연맹(FIVB) 주관대회 득점왕이 빠진 채로 2022 네이션스리그에 참가한다.

라바리니 감독은 한국을 도쿄올림픽 4위로 이끈 후 폴란드를 지휘하고 있다.

폴란드배구협회는 9일(이하 한국시간) "스마제크가 네이션스리그 대표팀에서 빠진다. 공동 개최국으로 치르는 세계선수권엔 다시 부를 것"이라고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테파노 라바리니(43·이탈리아) 폴란드 여자대표팀 감독이 국제배구연맹(FIVB) 주관대회 득점왕이 빠진 채로 2022 네이션스리그에 참가한다. 라바리니 감독은 한국을 도쿄올림픽 4위로 이끈 후 폴란드를 지휘하고 있다.

말비나 스마제크(26)는 라바리니 감독에게 엔트리 제외를 요청했다. 폴란드배구협회는 9일(이하 한국시간) “스마제크가 네이션스리그 대표팀에서 빠진다. 공동 개최국으로 치르는 세계선수권엔 다시 부를 것”이라고 발표했다.

스마제크는 2018·2019 네이션스리그 득점왕 2연패를 달성했다. 세계랭킹 12위 폴란드는 네이션스리그 첫째주 1조에서 18위 캐나다(6월2일), 2위 브라질(6월3일), 14위 한국(6월5일)을 차례로 상대한다. 미국 루이지애나주의 슈리브포트 브룩셔 그로서리 아레나가 1주차 1조 경기를 유치했다.

말비나 스마제크가 득점왕을 차지한 2019 국제배구연맹 네이션스리그 당시. © FIVB
라바리니 감독은 오는 9월29일 2022 세계선수권 B조 3차전에서도 한국과 맞붙는다. 도쿄올림픽 당시 수석코치로 호흡을 맞춘 세사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45·스페인)가 한국대표팀 감독으로 승격하여 폴란드를 잇달아 상대한다.

스마제크는 과도한 스트레스로 나빠진 건강과 2022-23 브라질리그 오자스쿠 입단 절차를 이유로 네이션스리그에 불참한다. 폴란드는 러시아에 대한 거부감이 올해 2월 시작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더욱 커졌다.

2021-22시즌 스마제크는 유럽리그랭킹 3위 러시아에서 로코모티프 칼리닌그라드 소속으로 뛰다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거센 비난을 받았다. 국제배구연맹 임시 자유계약선수 자격으로 제슈프에 입단하여 폴란드 무대로 돌아왔지만, 손가락질은 계속됐다. 생애 첫 남미 진출을 통해 유럽을 떠나기로 결심한 이유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