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골닷컴

'복수 다짐' 김천 김태완 감독 "1R 못 이긴 대구 꺾을 것"

최대훈 입력 2022. 05. 13. 22:14

기사 도구 모음

김천상무 김태완 감독이 대구FC와 홈경기에서 승리를 다짐했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14일 오후 4시 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대구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R 홈경기를 치른다.

한편, 14일 대구FC와 홈경기는 TV 중계 IB스포츠(U+tv 112번, 올레tv 53번, Btv 129번, sky life 210번), 온라인 중계 네이버tv, 다음 카카오, 아프리카tv에서 시청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닷컴] 최대훈 수습기자 = 김천상무 김태완 감독이 대구FC와 홈경기에서 승리를 다짐했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14일 오후 4시 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대구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R 홈경기를 치른다. 김천은 지난 제주 원정을 끝으로 K리그1 열 한 팀과 맞붙으며 1라운드 로빈을 마쳤다. 김천은 4승 3무 4패를 기록하며 6위를 기록 중이다.

김천 김태완 감독은 “1라운드 로빈을 마치고 정말 만만한 팀이 없다고 생각이 든다. 쉬운 팀이 없고 정말 다 어려운 팀이다. 준비를 잘해도 당할 수 있는 전략들을 갖고 나온다”고 평가했다.

이어 “모든 팀들이 어렵지만 승리하기 위해 준비를 할 것이다. 이기고 싶다. 또한 승리를 통해 선수들이 자신감이 생기기 때문에 선수들도 자신감이 많이 향상됐으면 한다.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천은 지난 3월 2일 대구 원정에서 점유율, 슈팅, 유효슈팅 등 모든 면에서 대구에 앞섰지만 고재현에 결승골을 내주며 0대 1로 패했었다. 경기를 주도했지만, 결과는 대구의 몫이었다.

이에 대해 김태완 감독은 “대구는 역습에 특화돼 있는 팀이다. 우리가 경기를 주도하더라도 대구의 카운터어택 한 방에 무너질 수도 있다. 지난번 경기에서도 세트피스 한 번에 실점을 했다. 대구가 높이가 좋기 때문에 경계를 늦추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14일 대구FC와 홈경기는 TV 중계 IB스포츠(U+tv 112번, 올레tv 53번, Btv 129번, sky life 210번), 온라인 중계 네이버tv, 다음 카카오, 아프리카tv에서 시청할 수 있다.

사진 = 김천상무

ⓒ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