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베트남 U23 박항서호, 미얀마 1-0 제압.. '신태용 인니' 제치고 조 1위

노진주 입력 2022. 05. 13. 22:58 수정 2022. 05. 14. 01:47

기사 도구 모음

박항서호가 미얀마를 꺾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오후 9시 베트남 비엣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 축구' A조 예선 3차전 미얀마와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경기는 그대로 베트남의 무실점 한 골차 승리로 마무리됐다.

베트남은 조별 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박항서 /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노진주 기자] 박항서호가 미얀마를 꺾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오후 9시 베트남 비엣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 축구' A조 예선 3차전 미얀마와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결과로 베트남은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2승1패)를 끌어내리고 조 1위로 올라섰다.

전반전엔 골이 나오지 않았다. 베트남이 연신 공격을 퍼부었지만 매번 골과 연이 닿지 않았다.

그러다 후반전에 승부를 결정지었다. 후반 32분 수비 견제에서 벗어나 있던 리 반도가 우측에서 오는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오른발 인사이드킥으로 연결, 미얀마의 골망을 흔들었다.

패배 위기에 몰린 미얀마는 동점골을 노렸다. 하지만 후반 37분 위협적인 슈팅이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경기는 그대로 베트남의 무실점 한 골차 승리로 마무리됐다.

베트남은 조별 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6일 인도네시아를 3-0으로 꺾고, 필리핀과 0-0으로 비긴 데 이어 미얀마에도 패하지 않았다. 이날 후반 집중력을 발휘하며 3경기 연속 승점 획득에 성공했다.

/jinju217@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