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쇼킹 스왑딜' AT-바르샤, 서로의 계륵 맞바꾸기 위한 '논의 중'

박찬준 입력 2022. 05. 14. 06:02 수정 2022. 05. 14. 11:08

기사 도구 모음

성사되면 꽤 충격적인 스왑딜이다.

13일(한국시각) 마르카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가 앙투안 그리즈만과 알바로 모라타의 스왑딜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그리즈만은 현재 바르셀로나를 떠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임대돼 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수뇌부와 달리 디에고 시메오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감독이 그리즈만과 계속 함께하길 원하고 있고, 바르셀로나가 모라타를 원하는만큼 성사 가능성이 높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성사되면 꽤 충격적인 스왑딜이다.

13일(한국시각) 마르카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가 앙투안 그리즈만과 알바로 모라타의 스왑딜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마르카에 따르면 마테우 알레마니 바르셀로나 스포르팅 디렉터와 미겔 앙헬 길 마틴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CEO가 최근 이와 관련한 회동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양 측의 이해 관계가 맞아떨어졌다. 그리즈만은 현재 바르셀로나를 떠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임대돼 있다. 계약기간은 2년. 바르셀로나에서 실패한 그리즈만은 최근 공식경기 17경 무득점 중이다. 올 시즌 33경기에서 8골-4도움에 그쳤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그리즈만과 조기 임대 계약 해지를 염두에 두고 있다.

모라타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떠나 유벤투스에 둥지를 틀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임대가 만료된다. 모라타는 올 시즌 11골을 넣었다. 유벤투스는 3000만파운드에 모라타 완전이적 옵션을 갖고 있지만, 이를 활용하지 않을 계획이다.

바르셀로나는 그리즈만과의 재회를 원치 않고 있지만, 최전방 공격수 보강이 필요하다. 지난 여름이적시장에서도 연결이 된 바 있는 모라타가 후보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역시 모라타를 원치 않고 있는만큼, 양 측 모두 윈-윈이 될 수 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수뇌부와 달리 디에고 시메오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감독이 그리즈만과 계속 함께하길 원하고 있고, 바르셀로나가 모라타를 원하는만큼 성사 가능성이 높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