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스포터 PICK] '위기의 명문' 수원vs성남, 분위기 전환할 팀은?

취재팀 입력 2022. 05. 14. 08: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K리그부터 EPL, 라리가 등 전 세계 축구경기를 프리뷰하는 '스포터'가 돌아왔다. 스포터는 '스포피드'와 축구 전문 매체 '인터풋볼'의 기자단이다. 스포피드의 승부예측 서비스 '스포라이브'에서 제공하는 배당률과 데이터로 경기를 분석하는 '스포터 PICK'을 통해 이번 주 승자를 예측해보자. [편집자주]

한때 K리그를 풍미했으나 현재 강등을 걱정하고 있는 두 팀이 만났다. 지난 맞대결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한 이들은 이번 경기에서 반등의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수원 삼성과 성남FC는 14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를 치른다. 현재 수원은 리그 11위(2승 4무 5패, 승점 10점), 성남은 12위(1승 2무 8패, 승점 5점)에 위치하고 있다.

두 팀은 한때 K리그의 대표 '명문클럽'이었다. 수원은 리그 4회 우승(국내 5위), FA컵 5회 우승(국내 1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2회 우승(국내 2위) 등 숱한 영광을 누려왔다. 성남은 전북 현대가 약진하기 전까지 K리그 최다 우승팀(7회)이었고, ACL에서도 2차례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최근 양 팀 모두 예전의 명성을 이어가지 못하고 있었지만 이번 시즌만큼 흔들린 적은 없었다.

홈팀 수원은 승강제가 도입된 2013년 이후 최악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11라운드 종료 기준 리그 11위는 최근 10년 간 가장 낮은 성적이다. 승점 10점을 가져온 것도 2020년이 유일하다. 당시 수원은 뒷심을 발휘하여 최종 8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수원은 이병근 감독 부임 이후 리그 1위 울산 현대를 꺾는 이변을 연출했지만 대구FC전 0-3 완패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슈팅(10-7), 점유율(66.3-33.7), 패스 횟수(458-162)에서 우위였음에도 패했다. 좀처럼 유효슈팅(2-4)을 기록하지 못한 것이 주요한 패인이었다.

수원은 공격진이 침묵을 깨뜨려야만 다시금 상승세를 노려볼 수 있다. 현재 수원은 리그 8골에 불과하다. 야심차게 영입한 그로닝은 지금껏 단 1개의 공격포인트도 기록하지 못했다. 지난 시즌 '주포' 김건희는 부상으로 신음하고 있다. 김건희를 제외하면 이번 시즌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공격수는 오현규(1골 1도움)뿐이다.

원정팀 성남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현재까지 단 1승만을 거두며 리그 최하위에 처져 있다. 11위 수원과의 승점차는 벌써 5점이다. 2013년 이후 11경기에서 승점을 두 자릿수 이하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성남이 2019년 승격 이후 줄곧 강등을 면했지만 이번 부진은 심상치 않다.

지난 포항 스틸러스전은 0-1 스코어 이상으로 밀린 경기였다. 성남의 공격진은 경기 내내 단 2회의 슈팅만을 시도했다. 유효슈팅은 없었다. 포항에 12회의 슈팅을 허용할 정도로 수비진도 흔들렸다. 수비를 빠르게 정비하지 못한다면 리그 최다 실점(23실점)의 오명을 벗지 못한 채 그대로 강등될 수도 있다.

분위기 반전을 위해 이번 경기 승리가 절실한 양팀이다. 과연 어떤 팀이 자신들의 약점을 보완해 승리를 거머쥘까?

# 수원만 만나면 강했던 성남, 어떻게든 승점을 챙길 것

전문가들은 수원의 승리를 예상했다. '스포라이브'는 수원에 2.36배, 성남에 3.5배의 배당률을 부여했다. 배당률이 1에 가까울수록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며, 수원의 승리 확률(41%)은 성남의 승리 확률(28%)보다 높다. 이 경기는 한 골 차 승부가 될 공산이 크다. 수원에 -1골의 핸디캡을 줄 경우, 수원(5.4배)과 성남(1.67배)의 배당률이 역전된다. 양팀 통합 1.5골 이하에는 2.5배, 1.5골 이상에는 1.58배의 배당률이 책정됐다.

현재 분위기와 팀 성적은 수원이 확실히 우위에 있다. 하지만 상대 전적을 보면 수원의 승리를 쉽사리 점칠 수 없다. 성남이 승격한 2019년 이후, 성남은 수원에 리그 11경기 5승 3무 3패로 강세다. 게다가 이를 수원의 홈경기로 한정하면 4승 1무 1패로 성남의 우세가 더욱 강해진다. 이번에도 성남이 수원과의 맞대결에서 어떻게든 승점을 획득할 가능성이 크다. 스포라이브의 배당률과 양 팀의 전적을 고려했을 때, 1-1 무승부가 예상된다.

글=스포피드 기자단 '스포터 4기' 김희준

사진=스포라이브 데이터 센터, 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