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티비뉴스

[스포츠타임] '카노 형, 보고 있나'..김하성, 경쟁자 입단 첫날 보란 듯이 홈런 포함 3안타!

박성윤 기자, 김한림 기자 입력 2022. 05. 14. 14:10 수정 2022. 05. 14. 14:14

기사 도구 모음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역전 3점 홈런으로 5월 첫 아치를 장식했습니다.

김하성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습니다.

김하성은 지난달 30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원정 경기 이후 홈런을 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김하성은 이날 홈런 포함 2경기 연속 안타를 치며, 다시 질주를 시작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 김한림 영상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역전 3점 홈런으로 5월 첫 아치를 장식했습니다.

김하성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습니다. 김하성은 이날 홈런 포함 3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이날 김하성은 3회초 선두타자로 좌전 안타를 치며 출루했습니다. 2경기 연속 안타를 완성했습니다. 이어 놀라가 좌익수 쪽 2루타를 쳤고, 아소카 중견수 뜬공 때 김하성이 득점해 팀에 1-0 리드를 안겼습니다.

김하성의 뜨거운 타격감은 7회 빛났습니다. 7회초 호스머와 마이어스 연속 안타로 1사 1, 2루. 샌디에이고가 4-6으로 뒤져 있어 장타가 필요했던 상황에서 김하성이 해냈습니다. 김하성은 좌월 3점 아치를 그려 팀 7-6 역전을 이끌었습니다. 가운데로 몰린 92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했고 그대로 119m를 날아가는 홈런포가 됐습니다.

이 홈런은 김하성 5월 첫 홈런이자, 시즌 4호 홈런입니다. 김하성은 지난달 30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원정 경기 이후 홈런을 치지 못했습니다. 2주 만에 기록한 홈런입니다. 또한 9회 중전 안타로 3안타를 완성하며 시즌 두 번째 3안타 경기를 펼쳤습니다. 김하성 홈런으로 패전 위기에 몰렸던 일본인 선발투수 다르빗슈 유가 패전 위기에서 벗어나기도 했습니다.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샌디에이고는 이날 '약물 전력'이 있는 베테랑 2루수 로빈슨 카노를 영입했습니다. 카노가 왼손 타자가 부족하고 샌디에이고 타자들 타격감이 좋지 않기 때문이라는 샌디에이고 매체 보도가 있었습니다. 타격감이 좋지 않은 선수로 김하성이 거론되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김하성은 이날 경기 전까지 7경기에서 타율은 1할이 되지 않았습니다. 카노가 지명타자로 경기에 많이 나설 것이지만, 2루수로 출전도 할 수도 있어, 타격 성적이 부진한 김하성에게 영향이 있을 수도 있다는 게 매체들 설명이었습니다.

그러나 김하성은 이날 홈런 포함 2경기 연속 안타를 치며, 다시 질주를 시작했습니다. 입지에 영향이 있을 수도 있다는 미국 현지 언론들의 평가를 한 방에 뒤집는 데 성공했습니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