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한국

'10년 기다린' 권아솔vs남의철 복싱매치, 남의철의 판정승[로드FC]

이재호 기자 입력 2022. 05. 14. 16:11 수정 2022. 05. 14. 16:17

기사 도구 모음

'악동' 권아솔(36·FREE)과 '코리안 불도저' 남의철(41·딥앤하이 스포츠/팀 사내남)의 10년을 기다린 맞대결이 3-0 판정승을 거뒀다.

권아솔과 남의철은 14일 오후 2시부터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굽네 로드FC 060 2부 5경기 -85kg 계약체중 스페셜 복싱 매치로 맞붙어 3라운드 3분을 마친 후 남의철이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악동' 권아솔(36·FREE)과 '코리안 불도저' 남의철(41·딥앤하이 스포츠/팀 사내남)의 10년을 기다린 맞대결이 3-0 판정승을 거뒀다. 

-85kg 계약체중 스페셜 복싱 매치의 권아솔(왼쪽)과 남의철. 로드FC 제공

권아솔과 남의철은 14일 오후 2시부터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굽네 로드FC 060 2부 5경기 -85kg 계약체중 스페셜 복싱 매치로 맞붙어 3라운드 3분을 마친 후 남의철이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로드FC에서 복싱 매치가 열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권아솔과 남의철 모두 로드FC 챔피언 출신이다.

당초 권아솔의 상대는 설영호(28·이천MMA)였지만 설영호가 안와골절 부상을 입으면서 남의철이 대체 선수로 나서게 됐다. 두 선수는 로드FC 라이트급에서 타이틀전을 가질뻔 했지만 만나지 못한 세월이 10년이 지났다가 드디어 복싱 스페셜 매치로 맞붙게 됐다. 

권아솔은 1차계체에서 100g 오버로 시작전 옐로카드를 받고 시작했다. 서로 40여초간 탐색전을 펼친 후 남의철이 깊은 라이트 펀치를 날렸지만 권아솔이 피했다. 남의철이 선제공격을 많이 하다 1분 20여초를 남기고 권아솔이 적극적으로 들어가 펀치를 꽂기도 했다. 1라운드 55초를 남긴 상황에서 두 선수는 턱밑까지 붙어 펀치를 주고 받았지만 서로 큰 타격은 받지 못했다. 10초를 남긴 상황에서 권아솔이 깊게 들어와 펀치를 꽂았고 남의철도 지지않고 카운터를 함께 꽂았다. 남의철의 펀치가 권아솔의 왼쪽 관자놀이에 꽂혀 권아솔이 살짝 휘청했지만 게속 펀치를 주고받다 3분 1라운드가 끝났다.

2라운드에서는 지속적으로 긴장감이 돌며 2분여간 펀치를 연속해서 주고받는 장면이 나오진 않았다. 막판 1분을 남긴 상황에서 권아솔이 깊게 들어갔고 남의철은 살짝 넘어질뻔하며 위기를 맞기도 했다. 권아솔이 인파이터 스타일, 남의철은 아웃복싱 스타일로 경기가 진행됐다.

권아솔 입장에서는 계체 실패로 인한 감점과 남의철이 치고 빠지며 점수를 쌓아가는 상황에서 3라운드 반전이 필요했다. 3라운드 시작 30초 상황에서 권아솔이 압박하며 들어가며 데미지를 줬다. 권아솔은 1분이 지나가는 시점에서 아예 가드를 내리고 남의철 앞에서 도발하는 제스처를 취하며 더 적극적인 경기를 해보자는 신호를 보냈다. 그러나 남의철은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해갔다. 깔끔하게 한방씩 펀치를 넣고 빠지며 권아솔에게 데미지를 안겼다. 

3라운드 25초를 남긴 상황에서 남의철의 펀치가 권아솔의 가드를 뚫고 들어갈 정도로 권아솔이 체력적으로 힘들어보이는 모습이 보였다. 남의철 역시 마지막 3라운드에 체력적으로 부쳐하며 결국 경기는 종료됐다.

 결국 승부는 남의철이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으로 승리했다. 권아솔의 감량 실패에 의한 감점과 점수를 톡톡히 따는 남의철의 스타일이 만든 승리였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