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연합뉴스

"고향서 좋은 성적낼게요" 양궁월드컵 출전 안산·최미선의 각오

천정인 입력 2022. 05. 14. 16:12

기사 도구 모음

"고향 광주에서 열린 대회인 만큼 더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022 광주 양궁월드컵에 출전한 안산 선수는 14일 대회를 앞둔 포부를 이같이 밝혔다.

함께 출전한 최미선 선수도 "광주에서 열리는 대회인 만큼 마음이 편하다"며 "준비도 열심히 한 만큼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궁 월드컵은 3년 후 광주에서 열리는 2025 광주 세계선수권대회의 전초전으로 하계올림픽, 세계선수권대회와 더불어 양궁 3대 대회로 꼽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산 선수 양궁월드컵 출전 인터뷰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4일 오후 광주 서구 월드컵경기장 축구센터(구 서향순 양궁장)에서 광주 양궁 월드컵에 출전한 안산 선수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5.14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고향 광주에서 열린 대회인 만큼 더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022 광주 양궁월드컵에 출전한 안산 선수는 14일 대회를 앞둔 포부를 이같이 밝혔다.

안 선수는 "한국에서 열리는 세계대회인 만큼 시차도 없고 이동 시간에 대한 부담도 없어서 더욱 편하게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2019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양궁 월드컵 때 개인전 우승을 하기도 했던 안 선수는 "그때의 좋은 기억을 발판 삼아 이번 월드컵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도쿄올림픽 이후로 양궁이 전례 없는 인기를 이어가고 있지만 여전히 비인기 종목"이라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고, 더 찾아주시고, 응원도 열심히 해주시면 좋겠다"고 바랐다.

함께 출전한 최미선 선수도 "광주에서 열리는 대회인 만큼 마음이 편하다"며 "준비도 열심히 한 만큼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과거 월드컵에 두 번 출전했는데 두 번 다 3관왕을 했었다"며 "단체전은 반드시 우승하고 싶고, 개인전도 메달을 따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랜만에 국가대표가 된 만큼 예전의 최미선을 다시 보여드리고 싶다"고 다짐했다.

양궁월드컵 인터뷰하는 최미선 선수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4일 오후 광주 서구 월드컵경기장 축구센터(구 서향순 양궁장)에서 광주 양궁 월드컵에 출전한 최미선 선수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5.14 iny@yna.co.kr

양궁 월드컵은 3년 후 광주에서 열리는 2025 광주 세계선수권대회의 전초전으로 하계올림픽, 세계선수권대회와 더불어 양궁 3대 대회로 꼽힌다.

대회는 17일부터 22일까지 6일간 광주국제양궁장과 광주여자대학교에서 38개국 270명의 선수들이 실력을 겨룬다.

iny@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