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데일리e스포츠

[MSI] 5연승 '캡스' 라스무스 "LEC부터 16연승, 계속 연승 잇겠다"

박운성 입력 2022. 05. 14. 16:33 수정 2022. 05. 14. 23:51

기사 도구 모음

2022 MSI 그룹 스테이지 5연승 질주를 하고 있는 G2 미드 라이너 '캡스' 라스무스 빈테르가 연승 행진을 잇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유럽 LEC의 맹주 G2는 14일 부산시 부산진구 e스포츠 경기장에서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 이블 지니어스(EG)전을 펼쳤다.

G2는 '캡스'의 미드 야스오와 정글러 '얀코스'의 다이애나 조합으로 승리를 따내며 이번 MSI 5전 전승을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G2 '캡스' 라스무스 빈테르(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LEC부터 16연승을 달리고 있다. 계속해서 연승을 이어가고 싶다"

2022 MSI 그룹 스테이지 5연승 질주를 하고 있는 G2 미드 라이너 '캡스' 라스무스 빈테르가 연승 행진을 잇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유럽 LEC의 맹주 G2는 14일 부산시 부산진구 e스포츠 경기장에서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 이블 지니어스(EG)전을 펼쳤다.

G2는 '캡스'의 미드 야스오와 정글러 '얀코스'의 다이애나 조합으로 승리를 따내며 이번 MSI 5전 전승을 기록했다.

야스오로 10킬 1데스 9어시스트를 기록하며 POG에 선정된 미드 라이너 '캡스' 라스무스 빈테르는 "오늘 너무 재밌었다. 계속 싸움이 일어났고 야스오로 플레이를 해 재미가 있었다"라는 소감으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캡스'는 야스오-다이애나 조합에 대해 "야스오는 트위스티드페이트 골드 카드를 막을 수 있기에 카운터로 잘 쓴다"라며 "다이애나나 에이본이 있는 노틸러스 같은 챔피언과 함께 쓰면 연계가 좋다"라고 말했다.

G2의 경기장에서는 항상 '캡스'의 아버지가 보인다. 이번 부산에서 열리는 2022 MSI에도 열심히 응원을 하는 그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캡스'는 "아버지의 응원은 나에게 큰 의미를 갖고 있다. 최근 코로나 관련 여행 규정이 많이 풀려 아버지가 다시 현장에서 응원을 해주신다. 그 응원 소리가 동기 부여가 된다"라며 아버지에 대한 애정 넘치는 말을 했다.

마지막으로 '캡스'는 "G2가 LEC부터 16연승을 달리고 있다. 계속해서 연승을 이어가고 싶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박운성 기자 (photo@dailyesports.com)

Copyright ⓒ 데일리게임.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