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엑스포츠뉴스

'C조 2위는 우리 것!' EG, 모든 라인 터뜨리며 ORD 압살..ORD는 5연패 수렁 [MSI 2022]

김수정 기자 입력 2022. 05. 14. 16:54

기사 도구 모음

EG가 ORD를 압살했다.

5일차 두 번째 경기에서는 EG 대 ORD(오더)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ORD는 4인 탑 갱을 시도했지만 실패했고, EG는 이 기회를 노리고 미드 1차를 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기자) EG가 ORD를 압살했다.

14일 부산 서면에 위치한 부산 e스포츠 경기장에서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id-Season Invitational, MSI) 2022'(이하 MSI 2022) 그룹 스테이지 5일차 경기가 진행됐다.

5일차 두 번째 경기에서는 EG 대 ORD(오더)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EG에서는 '임팩트' 정언영, '인스파이어드' 카츠페르 스워마, '조조편' 조셉 준 편, '대니' 카일 사카마키, '벌칸' 필립 라플레임이 출전했고, ORD에서는 '바이오팬서' 브랜던 알렉산더, '케비' 셰인 앨런, '키세' 로날드 보, '푸마' 네이선 푸마, '코포럴' 이안 피어스가 나왔다.

EG는 오른, 그레이브즈, 르블랑, 자야, 그라가스를 픽했고, ORD는 케일, 비에고, 리산드라, 트리스타나, 라칸을 선택했다.

임팩트와 인스파이어드는 레드에서 시작한 케비를 노리며 케비의 점멸을 빼고 레드를 가져갔다. 이후 인스파이어드는 미드로 향했고, 손쉽게 키세의 점멸까지 빼냈다.

첫 킬은 미드에서 나왔다. 조조편은 점멸이 없는 키세에게 스킬을 적중시켰고 점멸을 쓰며 잡아냈다. EG는 탑과 바텀에서도 케비와 푸마를 잡아내면서 킬을 올렸다.

조조편은 인스파이어드와 함께 키세를 한 번 더 잡아냈고, 임팩트는 케비의 연속된 갱을 흘려주면서 케비의 턴을 많이 뺐다.

인스파이어드와 조조편이 바텀 갱을 시도하면서 바텀에서 4:4 한타가 열렸다. 인스파이어드와 푸마는 각각 2킬씩 챙겨갔다.

ORD는 전령을 처치했지만 EG의 강한 견제를 받으면서 아쉽게 눈을 먹지 못했다. 이후 늑대를 먹던 케비는 벌칸과 인스파이어드에 의해 죽게 됐고, 바텀에 혼자 있던 푸마 역시 잡히고 말았다.

이에 첫 드래곤인 불용은 EG의 차지가 됐다. ORD의 블루 쪽에서 3:3 한타가 열렸지만 ORD는 아이템 차이를 이겨내지 못하고 힘없이 쓰러졌다.

두 번째 드래곤인 대지용 역시 EG에게 넘어갔고, EG는 탑 1차를 밀어내면서 만 골드 차이를 만들어냈다. ORD는 4인 탑 갱을 시도했지만 실패했고, EG는 이 기회를 노리고 미드 1차를 깼다. ORD는 2차까지 깨지는 걸 막으려 했지만 케비와 코포럴을 잃게 됐다.

전령을 가져간 EG는 탑에서 바이오팬서를 잡은 후 전령을 풀었고 3차 포탑까지 밀어버렸다. 세 번째 드래곤인 마법공학 용까지 챙긴 EG는 탑 억제기와 미드 억제기를 없앤 후 바론을 먹었다.

EG는 그대로 밀고 들어갔고, 그 과정에서 조조편이 잡히긴 했지만 쉽게 넥서스를 터뜨리며 승리를 만들어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